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폰서 의혹' 윤우진, 3시간 구속심사…묵묵부답(종합)

등록 2021.12.07 13:41:33수정 2021.12.07 15:2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무공무원 청탁 명목 등으로 1억3천만원 수수 혐의
'혐의 인정하는지' 등 취재진 질문에 침묵한 채 출석
검찰, 지난 3일 영장청구…구속 여부 밤늦게 나올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불법 브로커'로 활동하며 사업가들로부터 뒷돈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윤 전 서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측근으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의 친형이다. 2021.12.07.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김가윤 기자 = '불법 브로커'로 활동하며 사업가들로부터 뒷돈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7일 구속심사에 출석했다. 그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측근으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의 친형이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받는 윤 전 서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오전 10시11분께 모습을 드러낸 윤 전 서장은 '개발업자 등에게 청탁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는 인정하는지'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3시간 가량 진행된 심사가 끝난 뒤에도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어떻게 소명했느냐' 등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윤 전 서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 또는 다음날 오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서장은 2017~2018년 인천 지역 부동산 개발사업가 A씨 등 2명으로부터 세무당국 공무원 등에게 청탁을 해준다는 명목으로 1억3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이와 함께 윤 전 서장은 지난해 한 법인으로부터 법률 사무 알선의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검사 정용환)는 인천 영종도 일대 부동산 개발사업 과정에서 윤 전 서장과 공모해 정·관계 로비를 벌인 의혹을 받는 낚시터 운영업자 최모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먼저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지난달 1일 윤 전 서장을 소환해 의혹 전반에 대해 추궁했다. 같은달 17일에는 윤 전 서장과 이 사건의 진정인 A씨를 동시에 불러 대질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어 지난 3일 윤 전 서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yo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