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스라엘 "가자지구 둘러싼 65km 보안철책 완성"

등록 2021.12.08 08:23:29수정 2021.12.08 09:1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 명도 침입못하게 철통 방비"
6m높이의 첨단 레이더장비등 스마트철책
'이'군과 하마스간 전투격화할 듯

associate_pic

[가자지구= AP/뉴시스]이스라엘이  완성한 가자지구를 철통같이 포위한 스마트철책 앞에서 이스라엘군이 경비를 서고 있다.  지하와 지상, 해상에 걸쳐서 최첨단 전자센서와 레이더로 무장한 이 철책은 이미 팔레스타인에 대한 봉쇄를 더욱 강화한 것으로 오히려 하마스와의 대결이 악화될 것을 인권단체들은 우려하고 있다. 

[예루살렘= AP/뉴시스] 차미례 기자 = 이스라엘은 반군이 국경을 침입하지 못하도록 설계된 보안 철책으로 가자지구 전체를 포위하는 계획을 완수했다고 7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무려 65km 에 달하는 이 철책에는 레이더 시스템과 해상 감지기,  반군의 터널을 찾아 내는 지하 감시장치 등 최첨단 장비들이 장착되었다고 이스라엘 정부는 밝혔다.

기존의 국경 철책들도 모두 최첨단 센서와 카메라가 장착된  6m 높이의  "스마트 철책"으로 교체되었다고 이스라엘 군은 밝혔다.

이스라엘은 이슬람 민병대 하마스가 거의 15년 전에 가자지구를 장악한 이래 네 차례나 전쟁을 치렀고, 가장 최근에는 올해 5월에 대대적인 전투를 벌였다.  2014년에는 팔레스타인 반군이 터널을 뚫고 이스라엘 역내로 진격해 이스라엘 군을 격파한 적도 있다.

베니 간츠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이번 철책의 완공이 무려 3년여의 공사 끝에 이뤄졌다면서 이 철책이 가자지구 남부의 이스라엘 정착촌과 하마스 사이에서 "강철 벽"의 역할을 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하마스는 올해 5월의 전투에서도 가자지구 안의 발달된 터널 조직을 활용하기는 했지만,  이스라엘 역내에까지 침입하지는 않았다.  그 대신 하마스는 11일 동안 이스라엘에 4000개가 넘는 로켓포탄을 쏘아보냈고,  그 양이 너무도 많아서 때로는 이스라엘의 첨단 미사일 방공방이 감당하지 못할 정도에 이르렀다.

이스라엘은 이에 대한 보복으로 수 백회에 걸쳐 하마스 지역을 폭격했으며 여러 채의 고층 빌딩을 무너뜨려 폐허로 만들기도 했다.

유엔에 따르면 그 전쟁으로 가자지구의 민간인 129명 이상을 포함해 250여명이 목숨을 잃었고 이스라엘 쪽에서도 13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하마스의 집권 이래 이스라엘과 이집트는 가자지구 국경에 살인적인 봉쇄를 감행했다.  200여만명에 달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여행을 극도로 제한하고 팔레스타인 경제를 질식시켰다.

이스라엘은 이를 하마스가 군사확장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주장하고있지만,  팔레스타인측과 국제 인권단체들은 집단 처벌과 보복을 위한 폭력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018년과 2019년에 하마스는 이스라엘의 봉쇄를 완화시키기 위해 국경을 따라 집단 폭력시위를 조직하고 계속했다. 이로 인해 200여명의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죽고 수 천 명이 부상을 당했다.  팔레스타인 저격수에게 이스라엘군 한 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국제 인권단체들은 이스라엘군이 저지른 무차별 무력 공격의 사망자와 중상자에 대해 정부가 책임을 지지 않는다며 비난해왔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은 (민간인) 공격은 하마스 침투를 막기 위한 군사작전일 뿐이라며 군의 잘못이나 오류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와 처벌이 이뤄지고 있다고 맞서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