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종인, 김건희 의혹에 "국민, 새 요구하면 겸허히 수긍"…추가 사과 시사

등록 2021.12.20 16:37: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과가 불충분하다고 생각하면 수긍할 것"
"집권 여당이 네거티브로만 선거를 하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권지원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20일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허위 의혹 관련 사과에 대해 "만약에 그 사과가 어느 정도 소위 불충분하다고 생각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 더 이상 새로운 것을 요구하신다면 저희 당은 겸허하게 수긍할 자세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추가 사과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지난주 윤 후보의 공식 사과와 관련해 "배우자와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 나름대로 사과를 국민들에게 했다"며 "다소 부족한 점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윤석열 후보는 분명하게 본인이 그동안에 주장하는 공정과 상식이라고 하는 것을 모든 사람에게 적용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얘길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이러한 점이 앞으로도 계속 지켜지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집권여당이 네거티브로만 선거를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은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많은 실망을 한 상태"라며 "내년 대선을 계기로 집권하게 될 대선후보의 일이 막중한데도 정치권에서는 네거티브 전쟁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연 국민이 정치권을 뭐라고 생각하겠느냐"며 "오늘 이 자리에서 정치권에 당부드린다. 우리나라가 당면한 상태를 볼 때 지금 대선에 출마한 후보들이 그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에 포커스를 맞춰 논쟁해야지 더 이상 네거티브 전쟁은 그만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집권여당인 민주당은 무엇이 그렇게 내놓을게 없어서 네거티브만 가지고 선거를 하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따졌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 "최근 이 후보는 현정부 정책의 어느 측면을 부정하는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다"며 "과연 재산세 관한 기본적 입장이 뭐냐"고 물었다.

이어 "특히 세제, 재산세제에 대해 기본적 인식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후보는 후보대로 재산세 관련해서 선심을 얻기 위해 공시지가를 동결하자고 하고 국토세를 도입하자고 하더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