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교육청, 교육후견인제 확대 운영…수혜자 3배로

등록 2022.01.24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혜학생 지난해 700명…올해 2100명 추산
교육청 6억원·자치구 4억원 예산 분담 투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5일 서울 서초구 나래학교에서 2022년도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2022.01.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위기 학생을 다각도로 지원하는 교육후견인 제도의 운영지역을 대폭 확대함에 따라 지난해 700명이었던 수혜학생이 올해 2100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청은 24일 지난해 교육후견인 정책 운영 성과를 발표하고 운영 지역 확대 방침을 발표했다.

교육후견인제는 다양한 이유로 교육위기를 겪고 있는 학생을 동단위 지역사회와 관련 기관이 맞춤·밀착 지원하는 제도다.

이날 교육청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시범사업 결과 19개 동에서 후견인 90명과 함께 700명이 넘는 학생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복합위기 학생 99명에겐 '통합교육후견활동'이, 특정 결핍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학생 617명에게는 '전문교육후견활동'이 지원됐다.

교육청은 지난해 시범사업 성과를 분석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이 제도를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대상 지역은 서울 행정동의 4.5% 수준이었던 19개 동에서 25개 자치구 50개 동(11.8%)까지 늘어난다. 관련 예산은 교육청에서 6억원과 자치구 4억원 등 총 1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올해는 교육후견인제 대상 지역 확대로 수혜 학생이 3배 정도(약 2100여명)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교육후견인 정책이 더욱 확대돼 서울의 모든 동단위에서 운영되길 바란다"며 "학부모와 학생들 눈높이에 맞는 안정적인 교육후견인제가 시행되도록 교육청과 자치구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