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래에셋증권, 지난해 영업이익 1.5조원 '사상 최대'

등록 2022.01.27 17:58: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당기순이익 1조원 첫 돌파

associate_pic

미래에셋증권 최근 4년간 실적 추이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잠정 영업이익이 1조4858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증권업계 최초로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세전순이익은 1조6425억원, 당기순이익은 1조1872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사상 최초로 1조원을 돌파했다.

국내외 수수료 수입 지속 증가, 리스크 관리를 통한 안정적인 운용손익, 대형 기업공개(IPO) 등이 실적 증대에 기여했다. 다양한 투자은행(IB) 딜의 성공적 수행, 해외법인의 수익 기여 등 전 부문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도 우수한 실적을 창출했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이 같은 호실적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올해 현금배당은 보통주 300원, 1우선주 330원, 2우선주 300원으로 결정했다. 또 자사주 2000만주 소각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는 약 3622억원에 달하는 주주환원정책으로 2021년 8월에 약속한 주주환원성향 30% 이상 유지 정책을 뛰어넘는 금액이다. 회사는 자사주 1000만주 매입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2분기 자기자본 10조원을 돌파한 미래에셋증권은 연말 기준으로 지배주주 자기자본 10.5조원을 기록함과 동시에 자기자본이익률(ROE) 11.85%를 나타냈다. 자기자본 10조원 이상 및 두 자릿수의 ROE를 모두 지키며 국내 증권사 리딩컴퍼니로서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도 시현했다는 설명이다.

해외법인은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도 세전순이익 2000억원을 돌파하며 다시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 연간 세전순이익 244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1.6% 증가했다. 각 해외법인별로 철저한 현지화를 통해 핵심 사업에 대한 역량을 집중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K-FINANCE'의 경쟁력을 보여줬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변동성이 커진 국내외 시장환경 속에서도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통해 다변화된 수익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며 역대 최대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면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의 주주환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