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캘리포니아 교회 총격사건 6명 사상…"용의자 아시아계 60대 男"(종합2보)

등록 2022.05.16 16:02:19수정 2022.05.16 19:0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노인많은 소도시 라구나우즈 제네바장로교회서 발생
용의자 1명 체포했지만 신상공개 안돼…무기 회수도

associate_pic

[라구나 우즈(캘리포니아)=AP/뉴시스]15일(현지시간) 총격사건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구나 우즈 소재 제네바 장로교회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2022. 05. 16.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소도시 라구나 우즈의 주로 노인들이 많이 사는 지역에 있는 한 교회에서 일요일인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총에 맞아 중상을 입었다고 경찰이 밝혔다.

이번 사건은 오렌지 카운티 소속 라구나 우즈 시내의 엘토로 로드 24000에 있는 제네바 장로교회에서 오후 1시 30분께  발생했다고 카운티 경찰이 발표했다.

사상자들은 대부분 노인으로 5번째 부상자 만이 비교적 경미한 상처를 입었다.  경찰은 용의자 한 명을 체포했고 범행에 사용된 무기도 현장에서 회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의 신상을 즉각 공개하지 않았지만, 아시아계 60대 남성으로 이 지역에 살지 않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연방정부의 주류 담배 무기 폭발물 단속국 소속의 요원들도 현장에 출동했다. 미 연방수사국(FBI)도 수사지원을 위해 인력을 파견했다.

라구나 우즈는 로스앤젤레스 중심가에서 남서쪽으로 81km 지점에 있는 인구 1만8000여명의 소도시로 65세 이상 인구가 85%를 차지하고있다.  노인 주택지로 개발되었다가 커지면서 도시가 되었다.

이 곳 주민들은 1960년대부터 시내의 넓은 지역에 건설된 노인 전용 주택단지 라구나 우즈 빌리지 구역에 주로 살고 있다.
 
개빈 뉴섬 주지사 사무실은 트위터를 통해 " 누구도 예배장소에 가는 것을 두려워하게 되어서는 안된다.  희생자와 지역주민들에게 이 비극적 사건에 대해 위로를 드린다"며 이번 사건에 대해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사고가 난 교회 부근은 가톨릭 성당, 루터교와 감리교 교회들,  유대교 성전 등 갖가지 종교 예배시설들이 모여 있는 지역이다.

이 곳의 총기 사건은 하루 전 뉴욕주 버펄로 시의 한 수퍼 마켓에서 18세 청소년이 무차별로 총기를 난사해 10명을 사살한지 하루 만에 일어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alway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