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명기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주민 동의 있어야 가능"

등록 2022.05.23 13:3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방송토론 발언…지역 화두로 떠올라
"악의적 모함 지속시 법적 대응할 것"

associate_pic

[횡성=뉴시스] 이덕화 기자 =23일 김명기 국민의힘 횡성군수 후보가 횡성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9일 방송토론회에서 발언한 가축분뇨 자원화시설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여론몰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22.05.19. wonder8768@newsis.com

[횡성=뉴시스]이덕화 기자 = 김명기 국민이힘 횡성군수 후보가 23일 최근 방송토론회에서 발언한 가축분뇨 자원화시설에 대해 "지역주민의 동의가 없는 부지선정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김명기 후보는 이날 횡성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여론몰이가 계속되고 있다"며 "민주당 장신상 후보 캠프 측에서 토론회 발언을 꼬투리 잡아 '돼지분뇨로 자원화한다'는 등 유언비어성 네거티브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 현안을 선거의 정쟁 도구로 이용하는 것은 군민을 기만하는 행위이며 축산농가는 물론 비축산농가와의 상생발전에 반하는 일"이라며 "이런 악의적인 모함을 계속한다면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6만여 두의 횡성한우 가축분뇨의 해결은, 횡성군의 중요한 현안이자 꼭 해결해야 할 횡성의 숙제"라며 "횡성군 예산 1조 만들어 부자횡성 만드는데 전념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가 발언한 '가축분뇨 신재생에너지 자원화 시스템'은 지역경제를 살리고 악취 등의 환경문제를 해결할 에너지 사업이다. 분뇨를 실어나를 운송수단까지 진공시스템화 된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토론회에서 김 후보는 장신상 후보의 한우의고장 횡성군의 친환경 가축분뇨처리시스템 구축방안에 대한 질문에 "가축분뇨자원화를 위한 발전시설을 청정환경사업소 일원에 건립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장 후보는 "가축분뇨자원화 시설도 민원이 제기될 수 있는 만큼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맞 대응해 지역의 화두로 떠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