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플레이링스-플라이셔 합병…연매출 500억 소셜 카지노 게임사

등록 2022.05.27 14:53: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메이드플레이, 자회사 플레이링스-플라이셔 합병 의결
신설 법인명 플레이링스…임상범 대표 내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위메이드플레이가 27일 이사회에서 자회사 플레이링스와 플라이셔 양사의 합병을 의결했다.

신설 법인 플레이링스는 오는 31일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7월 1일 출범 예정이다. 신임 대표에는 애니팡플러스의 공동 창업자이자 플레이링스 임상범 대표가 내정됐다.

2015년 애니팡플러스로 설립된 플레이링스는 '애니팡 맞고' 등을 대표작으로 국내 웹보드 게임 시장에 진입했고 2018년 '슬롯메이트'로 해외 소셜 카지노 시장에 진출한 회사다. 2021년에는 동종 개발사 링스게임스와 합병해 해외 페이스북 소셜 카지노 장르 매출 1, 2위 게임을 보유한 국내 최초 게임사에 이름을 올렸다. 

플라이셔는 2014년 설립 이래 '락앤캐쉬' 카지노의 150여 개 슬롯, 20만 명이 넘는 하루 이용자를 바탕으로 지난해 매출 300억 원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개발사다. 플라이셔는 플레이링스와 시장이 겹치지 않는 글로벌 오픈마켓의 앱 기반 소셜 카지노 개발과 운영에 특화된 기술력이 강점으로 꼽힌다.

합병을 통한 신설 법인은 2021년 기준 연 매출 528억 원, 하루 이용자 80만명에 달하는 국내 최상위급 소셜 카지노 개발사로 발돋움하게 된다. 양사의 기술 교류와 고객 서비스 확장은 기존 출시작 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기반 신작 출시 등에도 시너지 효과를 낼 전망이다.

안병환 플라이셔 대표는 "2021년부터 다양한 협업을 통해 공통의 화두와 특화된 기술들을 결합해온 양사에 글로벌 시장 대응 기술, 서비스, 마케팅 등 다방면의 합병 효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상범 플레이링스 대표는 "이번 합병은 치열한 해외 소셜 카지노 시장에서 자체적인 이용자 생태계를 만드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주력인 소셜 카지노 게임과 블록체인 신작은 물론 연관 사업, 기술 등에 대한 다양한 투자와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