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신상진 겨냥 "이재명·은수미 범죄자 취급…정치보복"

등록 2022.06.30 10:49: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용 휴대전화 통화기록 제출하라 해, 불법"
"오만한 국민의힘, 尹 검찰공화국 있어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홍연우 기자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30일 "국민의힘 신상진 성남시장 당선자와 인수위가 월권을 넘어 수사기관을 흉내 내며 불법 행위까지 서슴없이 자행한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성남시장 인수위는 민선 5, 6, 7기 시장이 사용하던 공용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제출하라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재명, 은수미(전 시장)의 통화기록이다. 직접 자료를 수집해 수사기관에 넘겨 처벌받도록 하겠다며 전임 시장과 공무원을 잠재적 범죄자 취급한 것"이라며 "심지어 법원에서 선고가 끝난 특정 정치인의 자료까지 제출하라고 억지를 부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월권이며 명백한 불법, 정치 보복 행위다. 공용 휴대전화 통화기록 조회도 사용자의 동의가 필요하다. 압박해서 얻겠다는 것은 불법"이라며 "성남을 챙기라고 뽑았더니 완장을 차고 수사기관을 흉내 낸다. 오만한 국민의힘과 윤석열 검찰공화국이 있어 가능한 정치 보복"이라고 날 선 비판을 했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의 검찰공화국 여파가 기초단체장까지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1991년 재출범한 지방자치 역사 이래 이런 단체장 인수위는 없었다. 금도를 벗어난 정치는 심판을 받는다, 국민의힘과 신 당선자는 (이를)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도 전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아무리 공용폰이라지만 무슨 근거와 권한으로 통화기록을 요구하는지 의문스럽다"며 "검찰의 폐습인 먼지털이식 수사라도 따라 하려는 것인가. 어쩌면 하는 행태가 윤석열 검찰과 쌍둥이처럼 똑같은지 개탄스럽다"고 질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