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스파 "지속 가능한 생태계 없이 메타버스 반영 현실 세계도 없다"

등록 2022.07.06 09:35: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UN '2022 지속가능발전 고위급 포럼' 개회섹션서 영어 스피치
뉴욕 본부 총회 회의장서 '넥스트 레벨' 무대 영상으로 선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에스파 UN '2022 HLPE' 포럼 현장. 2022.07.06.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메타버스 세상은 현실을 반영하는 세계로, 현실이 고갈되기만 하고 지속 가능하지 않다면 가상 세계의 무한한 가능성 역시 지키기 어렵지 않을까. 지속 가능한 지구의 생태계와 질 높은 삶을 위한 기회의 균등 없이는 메타버스 세계가 반영할 수 있는 현실 세계도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메타버스 걸그룹' 에스파(aespa)가 유엔(UN) 2022 지속가능발전 고위급 포럼(High Level Political Forum for sustainable development, HLPE)에서 미래 세대를 대표하는 글로벌 스피커로 나섰다.

6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에스파는 5일(현지시간) 오전 9시 미국 UN 뉴욕 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열린 '2022 지속가능발전 고위급 포럼'의 개회 섹션에 참석했다.

'넥스트 제너레이션 투 더 넥스트 레벨(Next Generation to the Next Level)'을 주제로 한 스피치를 펼치며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에 대한 관심과 실천을 독려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번 포럼에서 에스파 대표로 스피치를 맡은 지젤은 "지금 이 자리에서 논의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이라는 주제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또 다음 세대가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를 전적으로 지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에스파 UN '2022 HLPE' 포럼 현장. 2022.07.06.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이번 포럼은 정부뿐만 아니라 여성, 장애인, 노동자, 시민단체, 기업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모여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가 국가별로 잘 지켜지고 있는지 검토 및 논의하는 자리다. 코로나 거리두기로 인해 2019년 이후 올해 처음 대면 행사로 진행됐다.

UN은 그간 세계적으로 영향력을 높은 K팝 그룹을 내세웠다.

작년엔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가 UN과 함께 했다. 방탄소년단은 76차 유엔총회에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문화특사) 자격으로 참석, 유엔사무총장 주재의 '2021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모멘트(moment)' 세션에서 문 대통령 문화특사 자격으로 연설했다. 블랙핑크는 그해 아시아 아티스트 처음으로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홍보대사로 임명됐다. 그런데 이번에 에스파가 UN의 행사 얼굴로 나서게 된 것이다.

이날 UN의 지속가능발전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사회이사회의 부회장 수리야 친다웡세(Suriya Chindawongse)는 에스파에 대해 "우리는 오늘 이 자리에 젊은 세대 대표로 참석한 K팝 그룹 에스파로부터 교훈을 얻을 수 있다. 이들은 멋진 노래와 안무를 통해 4개의 다른 목소리를 하나의 하모니로 만든다"고 소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에스파, SM 탁영준 공동대표, UN 경제사회이사회 회장 Collen Vixen Kelapile. 2022.07.06.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에스파의 스펠링에서 따온 'All(voices should be heard)'(공존), 'Equity and empowerment'(형평성과 평등), 'Sustainability and synergy'(지속 가능과 시너지), 'Planet and people'(세상과 사람), 'Architecture'(건축)으로 이번 포럼의 주제를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지젤은 "오늘 이 자리에 초대해 주셔서 너무 영광이다.  에스파는 현실과 가상세계를 넘나드는 그룹으로, 저희 멤버4명은 현실 세계에 존재하며, 4명의 아바타 멤버들은 메타버스에 존재한다. 이를 합쳐서 저희는 '메타버스 걸그룹'으로 불리곤 한다"고 유창한 영어로 연설을 시작했다.

특히 에스파는 MZ 세대 대표이자 아바타 '아이(ae)' 멤버들과 함께하는 메타버스 세계관을 가진 걸그룹인 만큼 "메타버스는 현실과 가상, 시간과 공간, 장르, 세대 등 모든 경계를 초월한 무한의 영역으로, 보다 다양한 가능성이 열려 있어 많은 사람이 주목하고 연구해 점점 더 발전하고 있다. 메타버스를 향한 관심도가 가속화되어가는 이 상황 속에서, '현실 세계에 대해서도 그만큼 노력하고 있는가?'라고 질문하게 된다"고 지속 가능 발전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마지막으로 에스파는 "저희 에스파도 음악을 통해 다음 세대와 소통하고 교감하면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목표들을 현실 세계와 메타버스에서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입을 모아 포부를 밝혔다. 리더 카리나 역시 영어로 이날 초청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넥스트 레벨(Next Level)' 공연을 예고하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에스파 UN '2022 HLPE' 포럼 현장. 2022.07.06.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연설을 마친 에스파는 포럼 현장에서 대표곡 '넥스트 레벨(Next Level) 무대를 영상으로 선보였다. 역동적이면서도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호응을 얻었다.

한편, 에스파는 오는 8일 두 번째 미니앨범 '걸스(Girls)'를 한국과 미국 동시에 발매한다. 이날 미국 ABC의 대표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의 여름 콘서트 시리즈 '굿모닝 아메리카(GMA) 서머 콘서트 시리즈 2022'(Good Morning America(GMA) Summer Concert Series 2022)에 K팝 걸그룹 처음으로 출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