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한은행, 신용대출 금리 연 7% 넘으면 최대 1.5%p 인하

등록 2022.08.15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신한은행이 연 7% 초과 신용대출 고객의 금리를 1년간 최대 1.5%포인트 낮추는 방안을 16일 일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금리인상에 취약한 금융소비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7월 초 선제적으로 이행한 '금리 인상기 취약 차주 프로그램'의 후속 지원 방안이다.

이번 금리인하 지원은 7월 말 기준 연 7% 초과 새희망홀씨대출 등 서민성 일반신용대출을 보유 중인 다중채무자(신한은행 포함 3개 이상 금융기관 대출 보유)가 대상이다. 금리를 연 7%까지 최대 1.5%포인트 인하한다.

예를 들어 현재 서민성 신용대출을 이용하는 고객의 금리가 연 9%라면 최대 1.5%포인트를 인하하고, 금리가 연 8%일 경우에는 1%포인트 낮춰 최종 고객의 금리는 각각 연 7.5%, 연 7%가 되는 식이다.

금리인하 지원 기간 내 연기 등의 사유로 금리가 재산출되더라도 최초 지원한 금리우대폭을 동일하게 적용한다.

신한은행은 이번 상생프로그램 지원대상 금액은 약 7500억원으로 약 7만2000여명의 고객이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기준금리 인상과 물가 상승 등 금융소비자의 부담이 커지는 상황을 고려해 즉시 이자비용이 절감될 수 있는 금리 인하 지원방안을 시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장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금리 상승기 차주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상생프로그램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