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대통령,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내년 우주항공청 개청 목표 등 제시

등록 2022.11.28 05:00:00수정 2022.11.28 05:4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주산업, 韓 미래 세대 위해 반드시 준비해야 할 분야"
대통령실 "내년 1분기 우주항공청설립 특별법 국회 제출"
선포식서 6대 정책 과제 및 항공청 조직 큰 틀 발표할 듯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대전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을 마친 후 종합관제실을 찾아 위성 운영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7.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을 통해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한다.

'대한민국 우주시대 개막'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다. 윤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도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를 모델로 한 우주항공청을 설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선포식을 통해 우주항공청 구성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우주 산업을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의 미래세대를 위해 반드시 준비해야 할 분야"라고 지난 27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 1분기 우주항공청 설립 특별법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2분기 국회 의결을 거쳐 특별법이 제정되면 하위법령 정비, 나사 등과의 국제 공동연구 착수 등의 준비 작업을 거쳐 내년 내에 우주항공청이 문을 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우주항공청 설립 특별법안에 대한 입법예고는 올해 안에 마칠 예정이다.

이 부대변인은 "대통령 훈령으로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단이 곧 출범해 우주항공청 특별법 재정과 조직 설계, 인력 및 예산 확보, 청사 마련 등 성공적인 우주항공청 개청을 위한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6대 정책 과제를 소개하고, 우주항공청의 개략적인 구상을 설명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