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월드컵 2차전 반드시 득점한 손흥민…가나 골망 노린다

등록 2022.11.28 16:44: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월드컵서 기록한 3골 중 2골이 2차전에서 기록

가나전서도 골 기대…득점하면 한국선수 월드컵 최다 골

손흥민 “가진 것 모두 보여주겠다” 포부 밝혀

associate_pic

[알라이얀=뉴시스/AP] 손흥민이 지난 24일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1차전에서 볼경합을 벌이고 있다. 2022.11.24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은 앞서 참가한 두 번의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2차전마다 골을 넣었다.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손흥민의 한방을 기대하는 이유다.

손흥민은 2014 브라질 대회에서 알제리에 3대0으로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 첫 골을 터트리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또 2018 러시아 대회에서는 토너먼트의 강자 멕시코를 맞아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이 가나전에서 골을 터뜨리면 3개 대회 연속 2차전 득점 기록을 세운다. 또 월드컵 통산 4골로 한국 선수 최다 골 타이틀도 차지하게 된다.

이미 손흥민은 우루과이전을 통해 부상에 따른 우려를 털어냈다. 우루과이전에서 풀타임 출전하며 보인 마스크 투혼은 오히려 팀을 하나로 묶는 원동력이 됐다.

그는 우루과이 전에서 골을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선발 출전만으로도 우루과이 수비진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손흥민의 마스크 투혼은 가나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포르투갈이 가나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상황에서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승리가 꼭 필요한 상황이다. 무승부는 의미가 없다.

associate_pic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뉴시스】고범준 기자 = 23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대한민국-멕시코의 경기, 한국의 손흥민이 슛팅을 하고 있다. 2018.06.24. bjko@newsis.com

문제는 한국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승리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한국은 역대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4무 6패에 그치고 있다. 2차전에서 실점도 대거 나왔다. 한국이 8골을 넣는 동안 상대 팀에 28골을 헌납했다.

하지만 손흥민의 다시 한번 득점력을 가동하고, 실점하지 않는다면 2차전 무승 징크스를 깰 수도 있다. 손흥민이 월드컵에서 기록한 3골 가운데 2골은 조별리그 2차전에서 나온 사실도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손흥민도 가나전을 단단히 벼르고 있다. 그는 우루과이 종료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16강 얘기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며 “다가오는 경기에 모든 걸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진 것 모두 보여주겠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날 오후 10시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 출격해 가나 골문을 노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