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대전시 실내 마스크 해제 요청에 "단일 방역망 중요"

등록 2022.12.02 21:51: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5일 전문가 토론회 등 통해 완화 시기 논의
"중대본 조치 함께하도록 대전과 긴밀 협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지난 10월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손에 걸고 이동하고 있다. 2022.10.02.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는 대전시에서 요청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에 대해 단일 방역망 가동이 중요하다면서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오후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현재 인플루엔자 등과 함께 코로나19 겨울철 유행이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지금까지의 방역조치 시행 절차에 맞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결정을 통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올 동절기 코로나19 7차 유행과 인플루엔자 유행 등이 안정화 된 이후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그러나 이날 대전시가 중대본에 조만간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방대본은 "그간 코로나19 방역조치는 관계부처 및 17개 시·도가 참여하는 중대본 차원의 논의와 협의를 거쳐 시행됐다"며 "각 지자체의 장은 중대본 결정 사항보다 강화된 방역조치는 자체 결정할 수 있도록 하고, 반면 완화하고자 할 경우는 중대본과 사전협의를 거치도록 운영해 왔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15일에 코로나19 대응방향 관련 1차 전문가 공개 토론회를 열고 실내 마스크 의무화 조치 완화 시기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방대본은 "겨울철 유행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 하면서 공개토론회 및 자문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실내 마스크 의무 완화 시기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라며 "단일의 방역망 가동이 중요한 만큼 중대본 조치 계획에 함께하도록 대전시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