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성년자 이승기, 가라오케서 노래 시켜"…前 매니저의 폭로

등록 2022.12.07 0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이승기 2022.01.27 (사진= 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승기 2022.01.27 (사진= 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가수 겸 배우 이승기(35)가 음원 수익 정산 갈등 등으로 인해 후크엔터테인먼트에 계약해지를 통보한 가운데,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가 이승기가 미성년자였던 시절에 가라오케로 불러 노래를 시키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승기의 데뷔 초창기인 2004년 후크엔터에서 매니저로 근무했다는 A씨는 6일 공개된 온라인 연예 매체 디스패치와 인터뷰에서 "권 대표가 지인들과 청담동 가라오케에서 술을 마시고 놀던 중 이승기를 불러 노래를 시켰다"고 주장했다.

A씨는 "새벽에 (이승기를) 데리러 갔는데, 애가 피곤해 하길래 '(어제) 못 잤냐?' 물어봤더니 '어제 새벽에 잠깐 나갔다 왔어요' 했다"면서 "'네가 어딜 나갔어?' 하니까 '대표님이 부르셔서 잠깐 나갔다 왔어요' 그래서 그런가 보다 했다. 나중에 코디 누나한테 들어보니까 본인(권 대표)들 술 먹고 노는데 애 불러서 노래시키고 그랬던 거"라고 폭로했다.

1987년생인 이승기는 2004년 당시 만 17세로 미성년자였다.

또 A씨는 권 대표가 이승기의 식대를 아까워했다고도 주장했다. 거의 분식집에서 끼니를 해결했고 새벽 스케줄 중 삼각 김밥을 먹어도 되냐고 묻기도 했다는 거다. 권 대표가 이승기를 상대로 "야 네가 무슨 스타OO를 먹니?'라고 하는 바람에 커피를 먹는 것은 항상 이승기가 자신의 카드로 계산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권 대표의 폭언·욕설이 20년 전부터 있었다고도 했다. 권 대표의 '가스라이팅'으로 인해 이승기가 항상 움츠러들어 있었다고 돌아보기도 했다.

이승기는 지난 2004년 가수로 데뷔할 때부터 18년 간 이곳에만 몸 담았다. 작년 독립해서 1인 기획사를 차리기도 했으나 한달 만에 다시 후크와 계약을 했었다. 하지만 최근 후크 측에 전속계약 해지 통지서를 보냈다. 이미 이승기와 후크 측의 골이 깊어질 정도로 깊어진 만큼 예정된 수순이었다. 앞서 권 대표가 이승기에 대해 폭언한 내용이 담긴 녹취록이 온라인에서 공개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