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합참의장, 2023 FS 훈련 결전태세 점검…"적의 어떤 도발에도 즉각 응징"

등록 2023.03.20 16:15:52수정 2023.03.20 17:11: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공군 38전대, 미 8전대, 해군 2함대 방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김승겸 합참의장이 3일 강원도 3군단 예하 포병대대에서 적 도발 대비 화력운용태세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대한민국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3.03.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김승겸 합참의장이 20일 공군 38전투비행전대, 미 8전투비행단, 해군 2함대사령부를 방문해 '2023 자유의방패(FS)' 훈련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먼저 김 의장은 공군 38전대에서 결전태세 확립 추진 현황을 보고 받고 지휘관·참모들과 함께 예상되는 도발 유형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적은 치밀한 계획을 통해 우리가 예측하지 못한 방법과 시기에 도발을 감행할 것"이라며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출격해 응징할 수 있는 결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미 8전비를 방문한 그는 한미동맹 정신을 바탕으로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주한미공군 장병들을 격려하고, 실전적인 연합훈련을 통한 팀워크 강화를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한미 조종사간 상호 신뢰를 형성하고, 임무수행능력을 극대화함으로써 동맹 강화에 기여해 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해군 2함대사령부를 찾아 지휘관과 참모들로부터 FS 연습상황을 보고 받은 후 전시 임무수행간 예상되는 상황을 검토하고 이에 대한 실질적인 전투준비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전시 한미 연합해군이 해상에서 성공적으로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서는 상호운용성이 보장된 가운데 실전적인 훈련을 통해 연합작전수행체계가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번 김승겸 합참의장의 현장지도는 '2023 FS' 연합연습이 진행 중인 가운데 연습상황 점검과 확고한 연합작전 수행태세 및 결전태세 확인을 위해 이루어졌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승겸 합참의장이 20일 공군 38전투비행전대를 방문하여 결전태세 확립 토의를 주관하고 있다. (사진=합동참모본부 제공) 2023.03.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합참은 김 의장이 점차 고조되고 있는 적의 위협과 도발에 대비해 합참 및 서방사·공작사 등 관련 작전부대 지휘관·참모들과 합동 전술토의를 주관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서해 접적해역에서 발생 가능한 적 도발 양상과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는' 구체적 대응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그는 "적이 도발한다면 선배 전우들이 피로 지킨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두번 다시 넘보지 않도록 적들을 일격에 격침시켜야 한다"며 "지휘관들은 오로지 실전과 같은 훈련만이 실전에서 부하의 목숨을 살리고,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