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철수 "이준석, 가짜뉴스 퍼트려…해당 행위로 제소할 것"

등록 2023.10.13 09:30: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자기정치로 내부 총질, 당에서 분리해야"

이준석 "틀린 말 하고 아집…지성의 문제"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학기술 연구환경 개선을 위한 제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9.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학기술 연구환경 개선을 위한 제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9.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하지현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가짜뉴스를 생산해 내부 총질하는 구성원은 해당 행위자"라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을 맡았던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김종배의 시선집중' 라디오에 출연해 "이 전 대표가 가장 먼저 가짜뉴스를 퍼뜨렸다"며 "윤리위에 제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0일 라디오에 출연, 안 의원이 9일 강서구청장 지원 유세에서 'XX하고 자빠졌죠'라며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막말로 비판해 선거를 망쳤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를 두고 "지원 유세를 하는 도중 시민 한 분이 'XX하고 자빠졌네, 개X끼' 이렇게 욕설을 했다"며 "선거가 과열되면 흔히 나타나는 거라 'XX하고 자빠졌죠' 이렇게 유머로 승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영상에 소리까지 그대로 다 기록됐다. 기자들도 기사 가치가 없다고 해서 보도하지 않았다"며 "(이 전 대표가) 다음날 앞에 시민분이 한 말씀은 다 삭제하고 '안철수가 막말을 했다, 이번 선거에서 지면 대통령과 당대표 다음 세 번째 책임자다'라고 거짓 뉴스를 퍼뜨린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자기 정치를 위해 내부 총질하는 사람들을 분리해야 한다"며 이 전 대표에 대한 윤리위 제소 방침을 시사한 바 있다.

이 전 대표가 이번 보궐선거의 격차를 예측한 전략가가 아니냐는 지적에는 "그게  전략이라고 볼 수 있나. 지난 20대 총선에서 그 정도 결과가 나올 거라고 했다"며 "제 나름대로도 두 자리 숫자 이상으로 벌어지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이번 보궐선거 참패 이후 김기현 지도부 책임론이 나오는 것에는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용산은 민심과 접점이 없다. 당이 해야 할 일은 용산에서 민심과 다른 결정이 나오면 이를 지적하고 올바른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안 의원의 발언과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늘도 안 의원이 방송에 나가서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세 번째 패배 책임으로 본인을 지목했다면서 이상한 주장을 하는데, (선거에서) 패배하면 누구 책임인지 문자나 유튜브 댓글로 의견을 달라고 했을 때 (안 의원이) 보기 3번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제 지성의 문제가 돼 가는 것 같다. 아니면 본인이 틀린 말을 하고도 아집을 부리면서 끝까지 밀어붙이는 누군가를 따라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