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北 백악관 등 위성 촬영 주장에 "도발 중단하라"

등록 2023.11.28 08:13:52수정 2023.11.28 08:38: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미 국가안보회의, 노동신문 보도에 논평

"외교 문 닫히지 않아…北 대화에 나서라"

北, 정찰위성 통해 백악관·국방부 촬영 주장

[낸터킷=AP/뉴시스]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을 통해 백악관과 펜타곤 등 미국 주요시설을 촬영했다고 주장하자 27일(현지시간) 도발 행위를 멈추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지난 2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매사추세츠주 낸터킷에서 하마스의 인질 석방과 관련해 연설하고 있는 모습. 2023.11.28

[낸터킷=AP/뉴시스]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을 통해 백악관과 펜타곤 등 미국 주요시설을 촬영했다고 주장하자 27일(현지시간) 도발 행위를 멈추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지난 2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매사추세츠주 낸터킷에서 하마스의 인질 석방과 관련해 연설하고 있는 모습. 2023.11.28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을 통해 백악관과 펜타곤 등 미국 주요시설을 촬영했다고 주장하자 도발 행위를 멈추라고 경고했다.

미 NSC는 27일(현지시간) 북한 군사정찰위성이 미국 주요 시설을 촬영했다는 노동신문 보도와 관련한 뉴시스의 서면 논평 요청에 "이러한 주장을 독자적으로 확인할 수는 없지만,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답했다.

미 NSC는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들을 뻔뻔히 위반한 것이고 긴장을 고조시키며 역내외 안보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들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외교의 문은 아직 닫히지 않았다"며 "북한은 즉시 도발적 행동을 멈추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북한이 군사적 위험을 관리하고 한반도에 지속적인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는 실질적인 논의에 돌아오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미 NSC는 "항상 그랬듯이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약속은 철통같다"고 확인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로부터 정찰위성 운용준비 현황을 보고받았다고 한국시간으로 28일 보도했다.

신문은 "평양시간 11월27일 23시35분53초 미국 버지니아주 노포크 해군기지와 뉴포트 뉴스조선소, 비행장지역을 촬영한 자료와 평양시간 11월 27일 23시36분25초 워싱톤의 백악관, 펜타곤 등의 대상들을 촬영한 자료들을 구체적으로" 김 위원장이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