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질랜드 쿠메우필름스튜디오 전주 방문, 영화산업 발전 논의

등록 2023.11.29 16:38: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시는 29일 유성환 대표를 비롯한 뉴질랜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 방문단이 전주시와의 협력사업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주를 찾았다고 밝혔다.2023.11.29.(사진=전주시 제공)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시는 29일 유성환 대표를 비롯한 뉴질랜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 방문단이 전주시와의 협력사업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주를 찾았다고 밝혔다.2023.11.29.(사진=전주시 제공)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영화 '아바타'와 '뮬란', '메가로돈' 등의 영화가 촬영된 세계적인 영화촬영소인 뉴질랜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와 영화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전주시는 29일 유성환 대표를 비롯한 뉴질랜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 방문단이 전주시와의 협력사업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주를 찾았다고 밝혔다.

이번 전주 방문은 지난 5월 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가 뉴질랜드를 방문해 유성환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 대표와 전주시 영화·영상산업 활성화를 논의한 후 업무 협력을 이어가기로 뜻을 모으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표단은 이날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기동 전주시의장을 만나 전주시 영화·영상산업의 발전 방향과 지속 가능한 협력사업 추진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전주 지역 내 영화 관련 대학과 상림동 전주영화종합촬영소, 고사동 전주영화제작소 등을 차례로 방문해 전주시의 영화·영상 관련 인프라를 확인하고, 전주시에 필요한 전략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는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에 위치한 약 27만1000㎡(약 8만2000평)의 면적의 영화촬영소로, 사운드스테이지와 실내 수중촬영 탱크, 실외 바다 촬영 풀 등 영화 촬영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현재 디즈니와 BBC 등 해외 제작사의 작품들을 꾸준히 유치하면서 지역 내 영화 관련 산업들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전주시의 경우 올해로 24회를 맞이한 전주국제영화제의 성장을 이뤄낸 독립영화의 상징 도시이자 '기생충'과 '수리남', '스물다섯 스물하나' 등 최근 5년간 98편의 영화와 드라마가 촬영된 대한민국 지역 로케이션 촬영의 중심지다.

특히 ▲영화제작소(디지털독립영화관) ▲전주영화종합촬영소 ▲전주 독립영화의 집 ▲K-필름 버추얼 스튜디오 및 특성화 세트장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DB 및 플랫폼 구축 등 영화의 기획·개발단계부터, 사전제작, 촬영, 후반작업까지 지원할 수 있는 원스톱 제작 지원 인프라도 꾸준히 확충하고 있다.

시는 향후에도 영화·영상을 기반으로 한 경제효과 창출을 위해 ▲영화펀드 조성 및 투자를 통한 창업생태계 활성화 ▲영화산업 클러스터 구축 ▲'글로벌 영화산업 도시, 전주' 브랜딩 등 산업화 전략을 마련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동시에 글로벌시장 공략 및 지역 영화산업 육성을 위해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와 같은 글로벌 영화촬영소와 영화제작사, OTT 플랫폼 기업 등과도 꾸준히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이 의장은 "우리 의회의 뉴질랜드 방문이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의 전주 방문 계기로 이어지게 된 것을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면서 "향후 전주시와 쿠메오의 적극적인 교류 활동을 통해 양자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는데 의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우 시장은 "전주는 전주국제영화제가 열리는 도시이자 기생충 등 다양한 영화가 촬영되는 대한민국 대표 영화의 도시"라면서 "이번 방문을 기점으로 쿠메우 필름 스튜디오와 적극적인 협력관계를 쌓고 전주시가 지역적 한계를 벗어나 글로벌시장을 공략하는 한국 영상 콘텐츠 수출 전진기지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