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환경부, 화성시 국가지질공원 인증 위한 현장실사

등록 2023.11.29 22:42: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와 제부도 등 지질명소 방문

21개 기본항목 및 2개 이행항목 실행여부 점검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 위원과 국가지질공원 사무국 전문위원 등이 28~29일 양일간 화성시 지질명소를 방문해 현장실사를 진행중이다.(사진=화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 위원과 국가지질공원 사무국 전문위원 등이 28~29일 양일간 화성시 지질명소를 방문해 현장실사를 진행중이다.(사진=화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성=뉴시스] 문영호 기자 = 경기 화성시를 국가지질공원으로 신규 지정하기 위한 환경부의 마지막 현장실사가 28~29일 진행됐다.

이번 현장실사는 지난 9월 화성시가 국가지질공원 지정을 신청함에 따라 환경부가 신청의 적합성과 적정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진행한 것으로,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 위원과 국가지질공원 사무국 전문위원 등 10여 명이 참여했다.

위원들은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 우음도, 제부도 등 화성시의 지질명소를 방문해 지질명소 관리 및 운영 인프라, 지질공원 해설 운영 등 국가지질공원으로서 이행해야 하는 21개 기본항목을 점검했다.

또, 지질명소 연계 교육 및 관광 프로그램 개발·운영, 지역마을·업체 협력 사업 발굴 등 지난해 7월 국가지질공원 후보지 지정시 환경부가 요구한 2개 이행 항목에 대한 실행여부도 점검했다.

화성지질공원은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통과하면 국내 16번째 국가지질공원으로서의 지위를 얻게 된다.

박민철 여가문화교육국장은 “관내의 소중한 자연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이를 교육자원과 관광 자원으로 적극 활용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7년간 다방면으로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추진해왔다”며 “국가지질공원 인증이라는 최종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지질공원은 지난해 환경부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로 가결된 바 있다. 시는 올해 내로 본인증을 얻기 위해 전곡항 층상응회암 해상관찰로 설치, 우음도 관찰데크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ano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