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 "북·러 조속한 항공 운항 재개 기대…관광 활성화 협력 중"

등록 2023.12.01 11:52: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러 환경장관 "내년 북러 정부간 위원회 개최 예정"

[평양=AP/뉴시스] 알렉산들 코즐로프(오른쪽) 러시아 천연자원환경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북러는 양국 간 조속한 항공편 운항 재재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관광 교류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자 사진에서 코즐로프 장관이 북한 평양 공항을 출발하면서 윤정호 북한 대외경제상의 배웅을 받고 있다. 2023.12.01.

[평양=AP/뉴시스] 알렉산들 코즐로프(오른쪽) 러시아 천연자원환경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북러는 양국 간 조속한 항공편 운항 재재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관광 교류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자 사진에서 코즐로프 장관이 북한 평양 공항을 출발하면서 윤정호 북한 대외경제상의 배웅을 받고 있다. 2023.12.01.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평양을 방문했던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천연자원환경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북한과 조속한 항공편 운항 재개를 기대하고 있으며 양국 관광 교류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은 러시아 매체 '로씨야스카야 가제타'를 인용, 코즐로프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을 전했다.

코즐로프 장관은 "현재 우리는 한국(북한)과 양국 관광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면서 "내년 3월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관광 및 여행서비스업 국제 박람회(International Exhibition of Tourism and Hospitality Industry)'에서 북한이 계획 중인 북한 관광지 전시 및 소개에 대해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양국은 사업 및 관광 목적의 항공편 운항을 모두 조속히 재개하는 것에 매우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이 아직 코로나19 관련 제한을 완전히 해제하지 않았다"면서 "국경을 개방하면 정확한 여행 재개 시기를 알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코즐로프 장관은 북한-러시아 정부 간 위원회를 내년에 한 차례 더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과 러시아는 11월15일 평양에서 북·러 무역·경제 및 과학·기술 협력에 관한 정부 간 위원회 10차 회의를 열고,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의정서를 채택했다. 코즐로프 장관이 러시아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