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자승스님 "함께 못해 죄송…종단 미래 잘 챙겨달라" 유언

등록 2023.12.01 15:55:17수정 2023.12.01 17:2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대한불교조계종이 1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유언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유언장에는 "총무원장스님께"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종단의 미래를 잘 챙겨주십시오"라고 적혀 있었다.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3.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대한불교조계종이 1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유언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유언장에는 "총무원장스님께"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종단의 미래를 잘 챙겨주십시오"라고 적혀 있었다.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3.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종단의 미래를 잘 챙겨주십시오."

대한불교조계종은 1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언론브리핑을 갖고 제33대·제34대 총무원장 해봉당 자승 대종사가 유언장을 통해 진우스님에게 당부의 말을 남겼다고 전했다.
 
조계종 대변인 우봉 스님은 이날 브리핑에서 "유언장은 어제(11월30일) 자승 대종사의 거처에서 여러 장 발견됐다"며  "자승 대종사가 평소 해온 생과 사에 대한 말씀, 종단에 대한 당부 등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공개된 유서는 자승 스님의 거처로 알려진 서울 서초구 은정불교문화진흥원 숙소에서 발견됐다.

우봉 스님은 "여러 장의 유언장 중 상좌 스님들에 대한 당부 등 개인적인 내용은 제외하고 종단에 대한 당부 및 칠장사에 타고 가신 차량에서 발견된 메모와 연관된 내용 3가지를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대한불교조계종이 1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유언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유언장에는 "상월선원과 함께 해주신 사부대중께 감사합니다. 우리 종단은 수행종단인데 제가 여러 소임을 살면서 수행을 소홀히 한 점을 반성합니다. 결제 때마다 각 선원에서 정진하는 비구·비구니 스님들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존중합니다. 해제 때마다 많은 선지식들이 나와 침체된 한국불교를 이끌어 가주시길 서원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3.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대한불교조계종이 1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유언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유언장에는 "상월선원과 함께 해주신 사부대중께 감사합니다. 우리 종단은 수행종단인데 제가 여러 소임을 살면서 수행을 소홀히 한 점을 반성합니다. 결제 때마다 각 선원에서 정진하는 비구·비구니 스님들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존중합니다. 해제 때마다 많은 선지식들이 나와 침체된 한국불교를 이끌어 가주시길 서원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3.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유언장에 따르면 자승 스님은 총무원장 진우 스님에게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하다"며 종단의 미래를 당부했다.

수행자들에게는 "상월선원과 함께 해주신 사부대중께 감사하다"며 "우리 종단은 수행종단인데 제가 여러 소임을 살면서 수행을 소홀히 한 점을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안거, 동안거 등 수행) 결제 때마다 각 선원에서 정진하는 비구·비구니 스님들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존중한다"며 "해제 때마다 많은 선지식들이 나와 침체된 한국불교를 이끌어 가주시길 서원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대한불교조계종이 1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유언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유언장에는 "탄묵, 탄무, 탄원, 향림. 각자 2억씩 출연해서 토굴을 복원해주도록. 25년까지 꼭 복원할 것"이라며 칠장사 복원과 관련한 내용이 적혀 있었다.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3.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대한불교조계종이 1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유언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유언장에는 "탄묵, 탄무, 탄원, 향림. 각자 2억씩 출연해서 토굴을 복원해주도록. 25년까지 꼭 복원할 것"이라며 칠장사 복원과 관련한 내용이 적혀 있었다.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3.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조계종은 자승 스님이 남긴 유언장을 총 10여장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봉 스님은 "지금까지 10여 장 정도 발견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자승스님이 당시에 타고 가셨던 차량 안에서 발견된 메모는 유언장이라기보다는 소신공양 전에 당부하고 싶은 내용이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승스님은 지난 29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에서 입적했다. 이날 오후 6시50분 쯤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과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칠장사 요사채 복원을 당부한 내용의 유언도 있었다. "탄묵, 탄무, 탄원, 향림. 각자 2억씩 출연해서 토굴을 복원해주도록. 25년까지 꼭 복원할 것"이란 내용이다. 탄묵, 탄무, 탄원, 향림은 자승스님의 상좌 스님들이다. 

조계종은 지난 11월30일에 칠장사 화재 현장에서 입적한 전직 총무원장 자승스님에 대해 '스스로의 선택으로 분신했다'는 '소신공양(燒身供養)', '자화장(自火葬)'이라는 판단을 내놨다.

진우스님도 1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 대표단을 맞은 자리에서 "자승 대종사의 거처에 처음으로 들어가 또 유언서를 발견했다"며 "여러 장의 유언서가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