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시나위 2~3일 '반향 2023'…'힐링의 시간 선사'

등록 2023.12.01 16:39: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반향2023(사진=경기아트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반향2023(사진=경기아트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아트센터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가 오는 2~3일 대극장에서 한 해를 돌아보며 힐링의 시간을 선사하는 공연 '반향 2023'을 선보인다.

1일 경기아트센터에 따르면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한 '반향'은 2019년 처음 선보인 이후 연말 콘서트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음악명상콘서트 (Concert Meditation)'라는 콘셉트로 관객에게 음악을 통한 명상의 시간을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KBS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을 역임한 원영석 이화여대 한국음악과 교수의 지휘와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연주로 관객에게 감동과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공연은 5개의 곡으로 구성됐다. 첫 무대는 노관우가 작곡한 서정적인 멜로디의 '바람과 함께 살아지다'로 부드럽게 시작한다.

이어지는 곡은 2021년 ARKO한국창작음악제에서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가 선보였던 손다혜 작곡가의 '25현 가야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어린 꽃'이다. 이 곡의 제목인 어린 꽃은 어린아이를 상징하며 상처로 고통 받은 아이들을 위로하는 내용이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의 가야금 수석 문양숙의 솔로 연주로 음악의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다음 무대는 지난해 반향 시리즈에서 연주된 이건용 작곡가의 '천둥의 말'이다. 이 곡은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성악앙상블이 부르는 노래가 매력적이며 명상에 어울리는 무대다.

네 번째 곡은 '영혼을 위한 카덴자'다. 앙상블시나위와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가 함께한다. 앙상블시나위는 아쟁, 피아노, 가야금, 양금, 바이올린, 장구, 소리꾼으로 구성됐으며, 에너지 넘치는 음악을 구사하는 단체다. 특별히 이번 무대에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하는 재일동포 3세 국악인 민영치가 장구 연주를 맡았으며, 3일 일요일에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이자 사물놀이의 대가인 김덕수의 연주도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 무대는 새로운 시작을 위해 인간적인 번뇌, 해탈에 대한 열망 등을 음악적으로 표현한 김대성 작곡가의 '열반'으로 마무리된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의 관계자는 "반향 2023은 치유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음악을 통해 듣는 이들을 치유하고 희망을 전달하고자 하는 공연"이라고 전했다.

공연은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 인터파크티켓 및 전화(1544-2344)로 예매할 수 있으며 2024년도 수능 수험생은 동반 1인까지 50% 할인된 금액으로 예매가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