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사장기' 오가노이드 뜬다…개발사들 잇단 "증시 상장"

등록 2023.12.05 06:01:00수정 2023.12.05 09:41: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넥셀·오가노이드사이언스 등 상장 나서

'유사장기' 오가노이드 뜬다…개발사들 잇단 "증시 상장"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국내 오가노이드 개발 바이오벤처들이 잇따라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오가노이드 개발 바이오 기업인 넥셀과 오가노이드사이언스가 IPO를 통해 회사 확장에 나선다.

유사장기체로 불리는 ‘오가노이드’는 생체 장기인 Organ과 유사하다는 의미의 접미사 oid가 합쳐진 단어로, 줄기세포를 3차원적으로 배양하거나 재조합해 만든 인체장기 유사체이다. 뇌와 심장, 간 위, 장 피부 등 신체와 동일한 구조로 만들어 동물실험을 대체할 수 있도록 연구되고 있으며, 맞춤형 치료제로 개발되며 각광을 받고 있다.

인간유도만능줄기세포(hiPSC) 유래 2D 및 오가노이드 전문 기업 넥셀은 최근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 이달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해 내년 상반기 상장을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넥셀은 2012년 고려대학교로부터 분할 창립된 회사로, 배아줄기세포 및 유도만능줄기세포(iPSC)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hiPSC를 다양한 체세포로 분화시켜 제품화하고, 이를 활용한 신약 독성 및 유효성 스크리닝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iPSC는 성체 세포에서 직접 제작할 수 있는 분화만능 줄기세포이다. 만능이라는 말처럼 인체기관의 신체 조직 및 장기 등으로 분화가 가능한 세포로, 조직의 재생과 세포치료를 가능하게 한다.

넥셀은 간, 심장, 폐 오가노이드 연구를 통해 모델 구축에 성공했으며, hiPSC를 활용한 생체 외 심장 독성 평가 방법에 대한 ISO 국제 인증을 최초로 획득한 바 있다.

오가노이드사이언스도 기술특례상장을 통해 IPO에 도전한다. 내년 상반기 기술성평가 신청서를 제출하고 하반기 상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장 주관사는 지난해 선정했던 한국투자증권이 맡는다.

오가노이드사이언스는 재생치료제 플랫폼 기술 ‘ATORM’(아톰)을 구축해 ▲장(ATORM-C) ▲침샘(ATORM-S) ▲자궁(ATORM-E) ▲간(ATORM-L) 등의 오가노이드 파이프라인을 확보했다. 오가노이드 기반으로 약물 효능 평가를 하는 ‘오디세이’ 플랫폼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오가노이드 개발이 활발해지고 이를 위한 표준화 작업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가노이드 연구 및 표준화 작업을 위해 성균관대 연구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을 중심으로 ‘오가노이드 실용화를 위한 표준지침서’를 개발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