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뮤지컬 레미제라블, 화려한 귀환…서울공연 뜨겁다

등록 2023.12.07 17:28: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뮤지컬 레미제라블. (사진=레미제라블코리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뮤지컬 레미제라블. (사진=레미제라블코리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뮤지컬 '레미제라블'이 화려한 서울 귀환을 알렸다.

지난 11월19일 부산 공연을 마친 '레미제라블'은 지난달 30일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서울 공연의 막을 올려 성공적 첫 주간을 마무리했다.

7일 공연예술통합전산망 KOPIS에 따르면 레미제라블은 지난 11월28~12월4일 뮤지컬 부문에서 예매율 1위를 차지했다. 티켓을 단독 판매 중인 인터파크 평점 역시 9.4점을 기록했다.

뮤지컬 팬들은 극찬 세례를 보내고 있다. 관객들은 "절대 놓치면 안 되는 걸작!", "소름과 감동의 연속",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찾을 수 있는 작품", "예술이 보여줄 수 있는 궁극을 보여준 작품", "세계 4대 뮤지컬인 만큼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좋은 무대" 등의 평을 남겼다.

'레미제라블'은 카메론 매킨토시의 최고 대표작으로, 작곡가 클로드 미셸 숀버그, 작가 알랭 부블리 콤비가 힘을 합친 작품이다. 37년간 53개국 22개 언어로 공연됐고 현재까지 약 1억3000만명이 관람했다. 월드와이드 마스터피스 세계 4대 뮤지컬로 꼽힌다.

국내에서는 2013년 초연 후 2015년 재연, 약 60만명의 누적 관객으로 흥행 대기록을 세웠다. 2013년 '제7회 더 뮤지컬 어워즈' 5개 부문, '제19회 한국뮤지컬대상' 4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하는 작품의 메시지와 아름다운 음악, 완벽한 무대, 퍼포먼스의 완성도는 이번 시즌에도 여전하다.

배우 민우혁·최재림·김우형·카이·조정은·린아 등이 참여, 시대를 뛰어넘은 강렬한 메시지로 관객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작곡가 클로드 미셸 손버그, 작가 알랭 부블리 콤비의 가슴 뛰는 음악 역시 관객들의 가슴을 뛰게 만든다.

2024년 3월10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