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차량에서 극단적선택 시도 20대男…차주 살해 용의자로 체포

등록 2023.12.07 19:10:31수정 2023.12.07 20:4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차량에서 극단적선택 시도 20대男…차주 살해 용의자로 체포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의 한 갓길에 주차된 승용차에서 20대 남성 2명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모두 구조된 가운데 차량 소유주인 여성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 남성들이 여성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병원에서 의식을 되찾은 남성 1명의 신병을 곧바로 확보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 및 자살방조 혐의로 A(25)씨를 긴급체포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이달 초 인천 미추홀구 모 빌라에서 B(20대·여)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전날 인천 중구 영종도 갓길에서 C(28)씨의 극단적 선택을 방조한 혐의도 있다.

A씨와 C씨는 전날 오후 2시31분께 중구 영종도 갓길에 주차된 차량에서 함께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에서 연기가 나온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와 C씨를 발견, 119구급대에 공동대응을 요청해 이들을 병원으로 옮겼다.

이후 해당 차량의 소유주가 B씨라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5시50분께 미추홀구 도화동에 있는 B씨의 주거지에서 숨져있는 그를 발견했다.

경찰은 B씨의 변사사건과 관련해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하던 중 현장감식 및 폐쇄회로(CC) TV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병원에서 퇴원한 A씨를 유력 피의자로 특정한 뒤 검거했다. 경찰은 C씨도 병원에서 치료를 마치는 대로 같은 혐의를 적용해 긴급체포 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C씨는 아직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구체적인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