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주병 출마 황현선 전 靑행정관 출판기념회…조국 전 장관 참석

등록 2023.12.09 17:25: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재명 대표 축전, 이원택·김원중 의원, 우범기 전주시장 등 참석

[전주=뉴시스] 9일 전북대학교에서 열린 황현선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출판기념회.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9일 전북대학교에서 열린 황현선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출판기념회.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내년 22대 총선에서 전주병에 출마 예정인 황현선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자신의 청와대 근무시절 검찰개혁 과정을 기록한 책 ‘검찰의 난-조국 민정수석 보좌관 황현선의 기록’ 출판기념식을 가졌다.

9일 전북대학교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는 조국 전 장관을 비롯해 이원택, 김승원 국회의원, 우범기 전주시장을 비롯해 전주시민 1000여 명이 찾았다.

책은 지난 2019년 8월부터 2022년 3월까지 2년 8개월에 걸쳐 진행된 문재인 정부의 검찰,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의 진행과 좌절에 대한 저자의 생생한 기록을 담았다.

이재명 대표는 축전을 통해 “이 책은 검찰 권력의 무도한 횡포를 준엄하게 고발하는 ‘현대판 징비록’”이라고 축하했으며, 홍익표 원내대표와 전해철 의원(안산상록갑) 등도 축전으로 축하의 뜻을 전했다.

추미애 전 장관, 김관영 도지사를 비롯해 정성호 의원(경기양주),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고민정 의원(서울광진을), 임종석 전 문재인대통령 비서실장, 진성준 의원(서울강서을), 황희 의원(서울양천갑), 진교훈 강서구청장, 최강욱 전 의원도 영상 축사를 통해 황현선 전 행정관을 가리켜 “정당, 청와대, 국회에서 개혁에 앞장서 온 동지”라며 “전략기획에는 따라올 자”가 없다고 추켜세웠다.
   
조국 전 장관은 축사에서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부터 청와대까지 황 전 행정관과의 오랜 인연을 소개하고,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과정을 그린 이 책과 영화 ‘서울의 봄’ 등 시대는 다르지만 우리의 분노는 다르지 않다. 저에게는 매우 송구스러운 책”이라며 “저의 동지 황현선의 용기있는 결단이자 길 없는 길을 끝까지 함께 가겠다”고 격려했다.

이날 출판기념회는 황현선 전 행정관이 직접 나서 책에 대한 출간 배경을 관객들에게 설명하고, 이어 방송인 서승만의 사회로 이광철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함께 책에 얽힌 뒷 이야기, 청와대 근무시절을 이야기하며 관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황현선 전 행정관은 “조국의 못다한 이야기, 조국 사냥으로 시작된 윤석열 검찰 쿠데타를 누군가는 기록해야 한다는 소명감으로 책을 썼다”며 “일명 ‘조국 사태’도 현재 진행형으로 민주주의 법치주의를 위해 우리는 모두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