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올린 여제' 안네 소피 무터, 5년만에 내한

등록 2023.12.11 09:58: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안네 소피무터©JuliaWesley (사진=크레디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안네 소피무터©JuliaWesley (사진=크레디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바이올린 여제' 안네 소피 무터(60)가 5년만에 내한 리사이틀을 갖는다.

공연기획사 크레디아에 따르면 무터는 내년 3월12일 광주예술의전당, 13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투어를 갖는다. 36년간 호흡을 맞춰온 피아니스트 램버트 오키스가 함께 모차르트와 슈베르트, 클라라 슈만과 레스피기의 곡을 선보인다.

올해 데뷔 48주년을 맞는 안네 소피 무터는 단단하고 균형잡힌 사운드로 '가장 빛나는 바이올리니스트'라는 호평을 받아왔다.

1976년 루체른 페스티벌 영 아티스트 시리즈로 데뷔한 무터는 이듬해 카라얀과 함께 무대에 올라 세계 클래식계에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그래미상을 4회 수상했고, 2019년에는 음악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폴라상을 수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