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야 복지위, 서울대 의료진 회동…"의대증원 문제 국회서 짚을것"

등록 2024.06.16 14:32:51수정 2024.06.16 14:34: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무기한 휴진 D-1' 야 복지위 의원들, 서울대 찾아

비대위 "전공위 행정조치 취소·협의체 구성" 요구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울대 의대 산하 4개 병원 휴진을 하루 앞둔 16일 국회 강선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서울대 교수 비대위·서울대병원 집행부와 간담회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6.16.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울대 의대 산하 4개 병원 휴진을 하루 앞둔 16일 국회 강선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서울대 교수 비대위·서울대병원 집행부와 간담회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6.16.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서울대 의료진이 무기한 휴진을 하루 앞둔 16일 의대증원과 관련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보건복지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을 찾아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집행부와 연쇄 긴급회동을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선우 보건복지위 간사는 양측 회동이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복지위와 비대위, 집행부는 현재 의정 갈등 상황이 장기화돼선 안되며 국민 건강권이 가장 우선이라는 데 모두 공감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복지위에 전공의에 대한 행정조치를 취소하고 의대 증원과 관련해 협의체 구성 등 정계와 의료계 간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박주민 보건복지위원장도 관련 협의체를 구성하고, 의료계와 의대 정원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위는 또 정부가 의대 정원을 증원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을 국회가 나서 살펴봐야 한다고 요구했고, 박 의원도 이에 뜻을 같이했다고 한다. 강 의원은 "문제점을 반드시 국회에서 빠짐없이 짚어달라는 비대위의 요구가 있었고 박 위원장도 이에 응답했다"고 했다.

서울대 집행부 역시 비대위와 의견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강 의원은 전했다.

강 의원은 서울대교수·병원이 휴진 계획을 철회할 가능성에 대해선 "비대위가 기존에 밝힌 이장 외 다르게 확인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면담에 불참했다.

야당은 현안 점검을 위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등의 정부부처 관계자들의 19일 상임위 출석을 요구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