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버넥트, 유·무인 복합체계 전투발전 포럼 참여

등록 2024.06.19 15:5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배요한 기자 = 디지털트윈, AI·XR(인공지능·확장현실) 기술을 보유한 DX(디지털 전환) 파트너인 버넥트가 지난 14일 '제1회 유·무인 복합체계(MUM-T) 전투발전 포럼'에서 미래 드론의 시뮬레이터 발전 방향을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중원대와 전주대가 공동 주최한 이번 포럼은 ▲군사드론 작전개념 개발 ▲드론 전력의 고도화 전략 ▲드론 시뮬레이터 전시 ▲드론봇 챌린지 경연대회 등 다채로운 행사로 진행됐다.

이번 전시행사에서 버넥트, 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KDI), 에어로바이런먼트(Aero Vironment Inc·미국), 틸(Teal·미국)사가 참가해 방산 전시부스를 운영하며 각사의 최신 드론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버넥트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드론 시뮬레이터를 공개해 드론 및 시뮬레이터 기술을 입증했다.

중원대 드론봇 군사학과 관계자는 "드론 기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데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향후에도 업체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대한민국 드론 무기체계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태진 버넥트 대표이사는 "디지털트윈, AI·XR 기술을 활용해 국내·외 유수한 드론 업체들과 협력하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완벽한 융합을 추구할 것"이라며 "드론 무기체계 개발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며 첨단 기술을 활용한 국방 산업 확장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버넥트는 지난해 7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AI기반 XR솔루션을 제공하는 DX 전문기업이다. 산업 현장에서 필수적인 XR솔루션을 대기업과 공공기관에 제공해 첨단 기술을 효과적으로 접목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