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독일, 아스트라 접종의 나이 제한 없애…기저질환 유무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6 19:27:11
associate_pic
[베를린=AP/뉴시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이 3월15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슈판 장관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을 우려해 사용을 접종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2021.03.16.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독일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에 내렸던 제한을 철회하고 연령 및 기저질환 유무와 상관없이 모든 18세 이상 성인이 맞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6일 가디언 지가 보도했다.

화이자에 비해 인기가 떨어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AZ)을 의사들이 보다 많이 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방편이지만 그 이전에 이 백신에 대한 불신이 상당히 줄어들었음을 읽을 수 있다.  

옌스 슈판 보건장관은 5일 밤 다음날 주지사들과 만나면 아스트라 백신의 특정 연령대 우선 접종 방침을 없앨 방침이라고 말했다.

영국-스웨덴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 옥스퍼드대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3월 중순 희귀 혈전 생성 문제가 노정돼 유럽 여러나라들이 접종을 중단하는 사태로 번졌다. 유럽연합 보건규제 당국(EMA) 및 세계보건기구(WHO)이 거듭 AZ 접종과 혈전 생성 간에 분명한 인과관계가 발견되지 않으며 '그로 인한 위험보다는 접종의 코로나19 예방효과 혜택이 훨씬 크다'며 강조한 끝에 4월부터 AZ 접종이 재개되었다.

그러나 대부분 나라가 혈전 생성 경우가 드물어 보이는 60세 이상 나이대에 접종을 한정하는 조치를 내렸고 독일도 마찬가지였다.

이런 제한을 없애겠다고 보건장관이 말한 것인데 실제는 베를린, 바이에른, 삭소니 등 지방 당국이 먼저 AZ 접종의 고령층 우선 등 나이 제한을 철회해왔다. 여기에는 사용되지 않는 AZ 백신 재고 문제가 한몫을 했다.

수도 베를린에서는 접종 권한이 주어진 일반병원들이 사전 예약등록 없이도 그냥 지나가다 들어와도 접종해준다며 사람들을 설득하고 있다.

이날 슈판 장관은 우선 희귀 혈전 문제에서 더 자유로운 60대 이상 연령층에게 접종 권유가 있으면 즉시 이를 수용해 주사를 맞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AZ 백신이 60세 이하에서 부작용 위험이 "아주, 아주 낮다"고 재차 강조했다. 장관은 이어 AZ 백신의 1차 및 2차 주사 실행 간격을 12주에서 4주로 줄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독일서 총 3150만 회의 코로나19 백신 주사가 실행된 현재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 2340만 회로 가장 많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620만 회로 뒤따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