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백악관, 백신 정책 고수…독일·프랑스 'IP 면제 반발'에 즉답 피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1 08:29:2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 회분 곧 FDA 승인 희망"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지난 4월27일 백악관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5.11.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 백악관이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IP) 면제 대신 수출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각국 목소리에도 기존 정책을 유지할 뜻을 시사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홈페이지 게재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대응에서) 우리가 역할을 해왔다는 데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 우리는 점점 더 많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발언은 독일과 프랑스의 미 백신 정책 비판에 관한 질문 답변으로 나왔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미 정부의 백신 IP 면제 지지 방침을 회의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대신 미국의 백신 수출 규제 중단, 백신 시장 개방이 중요하다는 게 이들의 시각이다.

사키 대변인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헌신은 취임 첫날부터 일관되고 변함이 없었다"라며 "바이러스는 국경을 신경 쓰지 않고, 세계적인 팬데믹 대응에 미국이 계속 중심적 역할을 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코백스(COVAX·국제 백신 공급 프로젝트)에 어떤 국가보다 많은 투자를 했고, 개발도상국 상대 백신 공급 프로그램에 다른 국가도 더 많이 투자하도록 밀어붙이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아울러 "우리는 쿼드(Quad) 같은 파트너십 관계를 통해 세계적인 (백신) 생산량을 증대하려 노력 중"이라며 "모더나와 화이자도 공급량을 늘리고 세계 공동체에 공급하겠다는 뜻과 계획을 밝혔다"라고 했다.

사키 대변인은 아울러 타국 지원을 약속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 회분을 거론, "곧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을 것으로 희망한다"라고 했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5일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성명을 통해 "IP 보호를 (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믿지만, 이 팬데믹 종식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IP) 보호 면제를 지지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독일 측은 정부 대변인을 통해 "IP 보호는 혁신의 원천"이라며 미국 방침에 반대 의사를 표했다. 아울러 마크롱 대통령도 IP 보호 면제보다는 미국의 백신 수출 규제 중단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