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스가 "한일회담 할 환경 아냐…文대통령이 문제 정리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4 10:16:55
스가-文대통령, G7정상회의 계기 한일 정상회담 불발
스가 "국가간 약속 지켜지지 않은 상황, 회담 개최할 환경 아니다"
"文대통령이 리더십 발휘해 문제 정리해주기 바란다"
associate_pic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G7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2021.06.13.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에 관심이 모였던 한일 정상회담이 불발된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국가간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상황으로 회담을 할 환경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제 강제징용 및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리더십을 발휘해 문제를 확실히 정리해 달라고 요구했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13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폐막 후 동행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스가 총리는 간담회에서 한국에 대해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상황으로, 그 환경(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할)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및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달 11~13일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는 우리나라도 게스트로 초청을 받아, 이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 및 한일 정상회담이 개최될지 관심이 모였다. 그러나 두 회담 모두 끝내 불발된 채 G7정상회의 일정은 마무리됐다.

다만 문 대통령은 12일 콘월 카비스 베이 호텔에서 진행된 G7 확대회의 1세션 직전 스가 총리와 조우해 잠깐 인사를 나눴다. 스가 총리 취임 이후 문 대통령이 직접 대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정상이 인사를 나눈데 대해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이) 인사해 나도 당연히 실례가 되지 않도록 인사했다", "바비큐(만찬회) 때에도 (문 대통령이) 인사해 왔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이어 강제징용 및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는 주장을 되풀이하며, 두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의 움직임으로 한일 문제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방향성을 제시해야 한다"며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이 리더십을 발휘해 문제를 확실히 정리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