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터뷰]이혜리 "담이와 싱크로율 80%...류준열, 매회 모니터링 감사"

등록 2021.07.16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종영 인터뷰
"원작 부담됐지만 용기…설레며 촬영"
차기작은 사극 '꽃 피면 달 생각하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이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제공) 2021.07.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담이도 너무 사랑스럽지만, 이 작품 자체가 사랑스러웠어요. 좋은 기억밖에 없죠. 로코(로맨틱 코미디) 또 해보고 싶어요."

구미호와 인간의 사랑을 그린 로코 tvN 수목극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할 말 다 하는 솔직하고 밝은 대학생 '이담'으로 분한 배우 이혜리는 환한 미소와 함께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 15일 화상으로 만난 이혜리는 "1년 전에 처음 담이와 마주한 때가 생각난다. 작품을 읽고 굉장히 즐겁고 설렜다. 이후 거의 1년을 '간 떨어지는 동거' 생각을 하며 지냈던 것 같다"며 "현장이 너무 따뜻하고 좋아서 끝나는 게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를 그렸다.

이혜리는 극 중 돌직구의 팩트폭행 요즘 여대생 '이담'으로 분해 코미디와 로맨스를 넘나들며 안방극장에 웃음과 설렘을 안겼다. 이담은 얼떨결에 신우여의 구슬을 삼키면서 구미호와 '동거'를 시작하고, 점점 사랑에 빠지게 된다.

"솔직한 여대생 '이담'과 비슷…장기용과 의지하며 로코 케미"
이번 작품은 이혜리의 첫 로코다. 그는 "첫 로코인 만큼, 잘 해내고 싶었다. 촬영에 들어가니 생각보다 훨씬 어렵더라.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설레게 표현할 수 있을까 많이 고민했다"며 "후반부로 갈수록 그냥 담이로 살았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이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제공) 2021.07.15. photo@newsis.com

"가장 감사하고 행복한 반응은 '혜리가 아닌 담이를 상상할 수 없다'는 말이에요. 다른 배우가 하는 담이를 상상할 수 없다는 말이 제일 기분 좋죠. 사전제작 드라마도 처음 해봤는데, 시청자 입장에서 방송을 봤죠."

'간 떨어지는 동거'는 웹툰이 원작이다. 그 때문에 부담도 됐지만, 실제 혜리를 떠올리며 그렸다는 웹툰 작가의 말에 용기를 낼 수 있었다고 했다.

"제가 좋아했던 웹툰이었고, 담이의 모습이 멋있어 보였어요. 주관이 뚜렷하고 솔직 당당하면서 남들에게 피해 주는 건 싫어하고. 저랑 닮은 듯 다른 캐릭터죠. 꼭 참여하고 싶었어요. 아무래도 웹툰 원작이니까 비슷한 장면들이 많고, 기대하는 분들도 있죠. 그래서 장면의 싱크로율을 어떻게 높일 수 있을까 고민했어요."

드라마 속 '이담'과 실제 이혜리의 싱크로율은 80% 정도라고 자평했다. "드라마화되면서 현실감을 더하고 캐릭터가 살짝 각색됐다. 드라마와 웹툰의 '이담'은 조금 결이 다른데, 드라마 속 '이담'이 실제 저랑 비슷한 것 같다"고 밝은 목소리로 말했다.

"솔직하고 표현하는데 스스럼없는 면이 있죠. 다른 점은 저는 누군가를 처음 만나도 낯을 안 가리고 먼저 다가가는 편인데, 담이는 사랑하는 사람들 외에는 관심이 없어요. 연기하면서 담이에게 혜리 같은 친구가 다가오면 불편해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어요.(웃음) 사실 비슷한 면이 더 많은 것 같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tvN '간 떨어지는 동거' 스틸. 배우 이혜리. (사진=tvN '간 떨어지는 동거' 제공) 2021.07.15. photo@newsis.com

유독 극 중 먹방도 많았다. 그는 "생각보다 많이 찍었고, 어려운 점도 있었다"며 "비법은 점심이나 저녁 식사 이후 찍을 때는 식사를 거르고 찍었다. 그러면 더 맛있게 잘 먹을 수 있고, 맛있어 보이기도 한다. 사실 장기용씨가 저만큼 먹는 걸 좋아하는데, 제 먹방을 보고 먹고 싶어 해서 오히려 더 힘들었을 것"이라고 웃었다.

'어르신'으로 불리며 구미호 '신우여' 역을 연기한 장기용 배우와의 로맨스 케미도 뽐냈다. 그는 "로코는 케미가 중요하기에, 시작할 때부터 케미를 잘 만들어보자고 얘기했다"며 "저나 장기용 배우가 첫 로코라 조금 어려움은 있었지만, 갈수록 호흡이 잘 맞았고 끝까지 케미가 잘 보이지 않았나 싶다"고 미소 지었다.

"제가 낯도 안 가리고 현장에서 편하게 해주려고 해서 초반에 장기용씨가 의지했다고 했는데, 사실 중후반에는 제가 더 의지했어요. 둘이 '영차영차'하면서 의지하고 지냈죠. 초반에 저희가 어색했던 것처럼 담이와 우여도 어색한 설렘이 있었고, 후반부에는 친해진 후 촬영해 익숙하고 다정한 모습이 잘 보여진 것 같아요."
"류준열, 매회 모니터링해줘 감사…고경표 특별출연 반가워"
이혜리와 함께 '응답하라 1988'에 출연했던 배우 고경표가 '산신'으로 특별출연해 눈길도 끌었다. 

그는 "산신 역할을 경표 오빠가 한다고 해서 좋았다. 첫 촬영 후 왜 했는지 물어봤는데, 누구 나오냐고 했을 때 제가 나온다고 해서 대본도 안 보고 어떤 역할인지 모르고 바로 한다고 했다더라. 크게 한턱내겠다고 했다"며 "오랜만에 명절에 사촌오빠를 보는 기분이 들었다"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이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제공) 2021.07.15. photo@newsis.com

이번 캐릭터가 이혜리의 대표 캐릭터로 꼽히는 '응답하라 1988'의 '덕선'과 비슷하다는 시선도 있다. 그는 "작품을 한 지 6년 정도 됐는데 아직 기억해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꼬리표보다는 '덕선'이도, '담'이도 제 모습을 갖고 있고 모두 다 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워낙 많은 사랑을 받아서 그렇다고 생각해요. 작품을 결정할 때 제게서 좋아해 주는 부분들을 제 나이대에 할 수 있는 캐릭터로 잘 표현하고 싶다는 생각이 커요. 부담보다는 어떻게 하면 좀 더 자연스럽고 현실감 있는 캐릭터로 마주할 수 있을까 고민하죠."

연인인 배우 류준열과 '걸스데이' 멤버들은 항상 든든한 지원군이다. 이혜리는 류준열에 대해 "빼놓지 않고 매회 모니터링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한 마음"이라며 쑥스러워했다.

또 "멤버들과 만나면 이제 연기 이야기를 제일 많이 한다. 현장에서 배운 걸 공유하기도 하고, 서로 방송이나 무대를 모니터해주는데 솔직하게 말해 더 의지가 된다"며 "따로 컴백 얘기를 자세히 나눈 적은 없다. (최근 역주행 그룹이 많은데) 저희가 활동했던 때의 걸그룹 등을 보면서 행복했던 추억을 나눈다"고 말했다.

이혜리는 차기작인 퓨전 사극 '꽃 피면 달 생각하고'로 다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배우 유승호와 호흡을 맞추는 그는 "지금 촬영하고 있다. 저는 늘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게 돼 정말 운이 좋다"고 밝혔다.

"금주령의 시대상을 반영한 흥미로운 소재에요. 제게는 다 도전이죠. 욕심나는 면이 있어서 이 작품을 택했는데, 어렵기도 하지만 행복해요. 배우로서의 고민도 당연히 많죠. 늘 잘 해내고 싶고, 공감을 드리고 싶어요. 점점 더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꽃 피면 달 생각하고'도 기대하셔도 좋아요."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