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초선들 "곽상도 아들 50억 납득 못해 郭 의원직 사퇴하라"

등록 2021.09.27 17:39: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열심히 일해 번돈? 공분만 살뿐"
"의원직 연연하는건 국민 우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 참석해 동료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원을 받아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박성민, 강민국, 박대수, 백정헌, 엄태영, 정동만, 최승재 의원은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32세 아들이 받았다는 50억 퇴직금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은 오늘 하루도 생계를 위해 몇 만원을 벌기위해 목숨을 걸고 있는데 단지 '열심히 일해 번돈'이라는 식의 변명은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살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곽 의원은 오랜 검사생활을 거쳐 청와대 민정수석까지 한 의원으로, 누구보다 더 높은 청렴성과 도덕성을 지켜야 마땅하다"라면서 "이번 일로 곽 의원은 이미 공직자로서, 국회의원으로서 그 자격을 상실했다. 국회의원직에 연연하는 건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탈당했기 때문에 당에서 조치할 수 있는 건 없다. 그래서 초선 의원들이 나설 수 밖에 없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특혜를 받은 사람이 있다면 여야를 떠나 모두 강력한 조치를 해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또 "법적 책임 여부야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겠지만 곽상도 의원은 깨끗하게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를 받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