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캠프 부실장 대장동 아파트 거주…"정상적 분양"

등록 2021.10.01 19:16:14수정 2021.10.01 19:17: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진상 부실장 "예비번호(순번 114)로 당첨"
"계약 포기, 미계약분 발생 따라 순번대로 분양"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종택기자 = 2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에서 건설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자산관리업체 화천대유자산관리 등을 둘러싸고 정치권에서 특혜 논란이 거세지자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검경이 수사에 착수했다. 2021.09.24.
jtk@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캠프 정진상 부실장이 최근 논란이 불거진 성남 대장동 개발지구 내 아파트에 올해 입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진상 부실장은 해당 아파트 분양과 관련해 누구의 도움없이 정상적으로 분양을 받은 것이라고 1일 밝혔다.

정 부실장은 2018년 12월 최초 분양 당시 청약했다가 탈락했다. 예비번호(순번 114)로 당첨됐다가 수분양자들이 계약을 포기, 미계약분이 발생함에 따라 순번이 와 분양을 받았고 올해 입주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업계에선 이 아파트는 초기 높은 분양가와 아파트 위로 송전탑이 지나는 환경 등으로 미계약분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부실장은 "분양대금은 당시 살고 있던 아파트 전세금과 건설사에서 알선한 대출금, 개인신용대출로 충당했다"고 강조했다.

이 아파트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직접 시행한 아파트로, 앞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이 화천대유로부터 분양받은 아파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