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댓차이나] 中 증시, 지분조정·단기이익 매물에 반락 마감...창업판 0.37%↓

등록 2021.10.20 17:09: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증시는 20일 그간 상승세에 대한 반동으로 지분조정 매물이 출회하고 이익확정 매도가 선행하면서 반락 마감했다.

상하이 종합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6.15 포인트, 0.17% 내려간 3587.00으로 폐장했다.

선전 성분지수는 전일보다 47.52 포인트, 0.33% 하락한 1만4452.25로 거래를 끝냈다.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 지수도 전일에 비해 12.17 포인트, 0.37% 떨어진 3285.12로 장을 마쳤다.

중국인민은행이 이날 단기 금융시장에서 1000억 위안의 자금을 공급하고 경기지원 대책 기대감도 높았지만 매도세에 밀렸다.

인민은행이 사실상 기준금리인 최우량 대출금리(LPR)를 동결했지만 예상대로 이기에 반응은 제한적이었다.

은행주와 보험주 등 금융 종목이 나란히 약세를 면치 못했다. 당국이 가격개입 방침을 밝힌 석탄 관련주는 대폭 하락했다.

자원소재 종목도 떨어졌다. 전자기기주와 의약품주, 해운주 역시 매물에 내렸다.

반면 시가 총액 최대의 구이저우 마오타이 등 양조주는 견조하게 움직이며 장을 떠받쳤다.

석탄가격 통제가 수익개선으로 이어진다는 기대로 전력주는 상승했다. 자동차주도 강세를 나타냈다.

상하이 증시 신흥기업 시장 커촹판에 상장한 50개 종목으로 이뤄진 지수는 0.49% 올라 1개월 만에 고가권에 진입했다.

거래액은 상하이 증시가 4504억8300만 위안(약 82조8934억원), 선전 증시는 5696억7800만 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