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DMZ 철조망 철거, 남북 전쟁 끝난 모습 상상해보라"

등록 2021.10.29 23:5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로마 기획 전시 '철조망, 평화가 되다' 참석 격려사
종전선언, DMZ 평화지대화…한반도 평화 노력 환기
"평화 십자가, 국민들 평화 염원과 간절한 기도 담겨"

associate_pic

[로마=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산티냐시오 디 로욜라 성당에서 열린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에서 피터 턱슨 추기경과 한반도를 형상화한 전시작품의 LED 촛불 점등식을 하고 있다. 2021.10.29. bluesoda@newsis.com

[로마(이탈리아)·서울=뉴시스]김성진 김태규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군사분계선과 비무장지대의 철조망이 철거되고 남북한 전쟁이 영원히 끝난다면, 그곳에는 남북한을 묶는 국제기구들의 사무실이 그쪽에 위치하고, 유엔의 평화기구들이 그쪽에 들어서고, 남북 연락사무소가 들어서고 함으로써 지금 철조망으로 가득찬 DMZ는 그야말로 국제 평화지대로 변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탈리아 로마 산티냐시오 디 로욜라 성당에서 열린 통일부 주최의 '철조망, 평화가 되다' 기획 전시 개관 행사 참석 격려사에서 "여러분 한 번 상상해 보십시오"라며 이렇게 말했다.

통일부 주관으로 마련된 해당 기획 전시에는 136개의 평화의 십자가가 11월7일까지 로마 산티냐시오 성당에서 이어진다. 136은 한국전쟁 이후 허리가 잘린 분단의 고통을 안고 살아온 남북의 68년의 세월을 합친 세월을 상징한다.

DMZ 철조망을 십자가로 부활시킨 이번 전시는 몰타기사단 한국대표를 맡고 있는 박용만(세례명 '실바노') 대한상공회의소 명예회장이 기획했다. 권대훈 서울대 조소과 교수가 십자가 작품 제작을 맡았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여정이 다시 시작되기를 바란다는 상징적 의미를 담아냈다.

박 이사장은 전시를 기획하게 된 배경에 관해 "전쟁은 멈춘지 오래됐지만 남북 대립과 갈등은 너무나 당연한 것처럼 우리는 생각하면서 살아왔다"며 "그런 우리의 생각과 시선을 조금을 바꿔보고자 하는 생각에서 프로젝트를 계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로마=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산티냐시오 디 로욜라 성당에서 열린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에서 발언을 있다. 2021.10.29. bluesoda@newsis.com

문 대통령은 "이번 평화의 십자가는 더욱 더 특별한 의미가 있다. 한반도를 가로지르고 남북한을 하나로 묶는 250㎞ 군사분계선과 비무장지대의 수없이 많은 철조망이 설치돼있다"며 "철조망에는 아주 날카로운 가시들이 촘촘하게 달려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오고갈 수 없다는 극지의 선이면서 적대와 대립의 상징이 철조망"이라며 "우리 정부 들어서 남북한의 대화가 이뤄지고, 군사합의가 이뤄지고,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합의를 함으로써 남북한의 군사적 긴장이 많이 완화되고 그만큼 평화가 점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에 따라 우리 정부는 철조망의 일부를 철거했는데, 그 녹슨 철조망이 이렇게 아름다운 평화의 십자가로 변신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을 가로지르는 250㎞의 DMZ 철책을 잘라 만든 평화의 십자가 속에 한반도 전쟁 종식과 DMZ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의 염원이 녹아있다는 남다른 소회를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associate_pic

[로마=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참석한 가운데 2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산티냐시오 디 로욜라 성당에서 열린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전 회장이 전시회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2021.10.29. bluesoda@newsis.com

문 대통령은 "성경에는 전쟁을 평화로 바꾼다는 상징으로 창을 녹여서 보습을 만든다는 그런 구절이 있다"며 "오늘의 이 십자가는 그 의미에 더해서 이제는 고향으로 돌아가서 헤어진 가족들을 만나고 싶다는 수많은 남북한 이산가족들의 염원, 이제는 전쟁을 영원히 끝내고 남북 간 서로 평화롭게 지내고 싶다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기도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지난 유엔총회에서 했던 종전선언의 호소를 이렇게 아름다운 예술작품으로 형상화 한 박용만 이사장님, 그리고 권대훈 교수님께 감사드린다"며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