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일부 "北오미크론 조치 미확인…이미 고강도 방역"

등록 2021.11.29 11:51:03수정 2021.11.29 11:5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 코로나19 동향 신속 보도…방역 독려"
북중 국경, 오미크론 영향 "종합 판단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1.29.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쇼크가 확산하는 가운데 북한에서는 아직 뚜렷한 대응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별도의 추가 조치 동향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미 국경봉쇄에 해당하는 고강도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종주 대변인은 "북한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시작 이후로부터 노동신문 등 각종 매체를 통해 세계 각국 확산 추세, 변이 바이러스 발생 등 최신 동향을 비교적 신속 보도하고 주민들에게 방역 강화 등을 독려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발생과 관련해서도 11월27일부터 조선중앙TV 등 공식 매체를 발생 사실, 유행 추세,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 각국 대응 조치를 소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은) 주민들에게도 투철한 방역 의식을 견지하면서 방역 사업을 가장 중요한 과업으로 이행해 나갈 것으로 강조해 오고 있다"며 "북한은 이미 초특급 비상방역 단계를 선포하고 국경 봉새 등 고강도 방역 조치를 실시 중"이라며 추가 조치 동향은 없는 것으로 관측했다.

이 대변인은 또 북중 국경 봉쇄 해제에 관해서는 "북중 간 협의, 접경지역 방역시설 등 정비 동향, 코로나19 확산 추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될 사안"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오미크론 변이 발생이 미칠 영향을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다"면서 "향후 관련 동향을 면밀하게 지켜보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부연했다.

북한은 최근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해 연일 확산 상황 등을 언급하면서 경계하는 모습이다.

이날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최근 아프리카 대륙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위험한 오미크론 변이 비루스(바이러스)가 전파 중"이라며 각국 대응 상황을 전했다.

노동신문은 전날(28일)에도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세계적인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계속 악화되고 있는 속에 최근 아프리카 대륙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새 변이 비루스(바이러스)가 급속 전파되고 있다"고 소개한 바 있다.

앞서 WHO는 26일(현지 시간) 신종 바이러스 보고 이틀 만에 오미크론을 명명하고,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했다. 변이 차단을 위해 각국이 빗장을 걸어 잠그는 가운데, 확산 사례는 14개국 이상으로 관측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