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독도 자생생물 신종 후보 3종 발견…국가생물종목록 등재 추진

등록 2021.12.09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독도 무척추동물 12종 개체군서 유전적 다양성 확인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독도 신종 후보종인 독도 갯강구(上), 독도고랑딱개비(中), 독도토양외난소선충(下).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2021.12.09.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독도 자생생물 신종 후보군 3종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박중기 이화여대 교수 연구진과 2019년부터 '독도·울릉도 자생 무척추동물의 분자계통지리학적 기원 연구' 사업을 통해 독도 인근 바다에 서식하는 자생생물 12종의 무척추동물 총 137개체군 2383개체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다.

자생생물 12종은 ▲연체동물 5종(고랑딱개비, 홍합, 밤고둥, 대수리, 구멍밤고둥) ▲절지동물 5종(풀게, 무늬발게, 납작게, 가는몸참집게, 극동갯강구) ▲극피동물 2종(말똥성게, 돌기해삼)이다.

분석 결과, 독도 바다에 서식하는 개체군은 매우 높은 유전적 다양성을 보여 독도 자연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집 내 개체군들의 유전적 다양성이 높으면 여러 환경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다양한 유전자 조합을 발현시킬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안정된 생태계가 유지된다고 판단한다.

또 독도에 서식하는 신종 후보군 3종을 발굴했다. 절지동물 등각류의 일종인 독도갯강구, 연체동물 복족류 독도고랑딱개비, 육상선형동물의 일종인 독도토양외난소선충이다.

생물자원관은 이들 3종의 증거 표본을 수장고에 보존해 관련 연구자들과 국민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가생물종목록 등재를 추진하고 국제학술지에 발표해 독도 생물주권에 대한 인식을 학술적으로도 널리 알릴 계획이다.

박진영 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독도 자연 생태계의 건강성과 보전 가치를 재확인했다"면서 "앞으로도 독도와 주변 해역의 생물자원에 대한 조사·연구를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