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4.9 규모 지진…여진 가능성(종합2보)

등록 2021.12.14 20:40:23수정 2021.12.14 20:45: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4일 오후 5시19분 규모 4.9 지진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41㎞ 해역
여진 9차례…추가 발생 가능성도
유감신고 89건…서울에서도 2건
기상청 "지진해일 가능성은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기상청은 14일 오후 5시19분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41㎞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이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3.09도, 동경 126.16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7㎞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성구 기자 =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41㎞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기상청이 1978년 관측한 이후로 역대 11번째 규모다. 기상청은 추가 여진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14일 오후 5시19분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41㎞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3.09도, 동경 126.16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7㎞다.

이날 지진은 오후 5시19분14초 발생해 마라도에서 발생한지 4초 후에 최초로 관측됐다. 자동으로 감지되는 지진조기경보는 최초 관측 후 12초 만에 작동했다. 긴급재난문자(CBS) 전송과 TV 자막방송은 1초 후 전국으로 요청됐다.

지역별 계기진도는 제주5, 전남 3, 경남과 광주, 전북이 2다. 진도 5는 거의 모든 사람이 진동을 느끼고 그릇, 창문 등이 깨지기도 하며 불안정한 물체는 넘어지는 정도다.

유감신고 현황은 이날 오후 5시43분까지 제주 50여건, 전남 27건, 광주 4건, 대전 4건, 부산 2건, 서울 2건이다.

여진은 이날 오후 7시30분 기준 총 9회 발생했으며, 평균 1.6~1.7 규모다. 기상청 관계자는 "계속해서 여진 발생 가능성이 있어 제주 지역을 포함한 주민들은 각별히 주의해주고, 기상청도 지속적 감시하고 신속히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나아가 규모 4.9 지진의 경우 여진이 상당히 긴 기간 동안 발생할 수 있으며, 그동안 발생 사례를 보면 수개월에서 1년 정도까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한반도 주변 남해와 서해 해역에서 주로 발생하는 주향이동 단층운동으로 분석하고 있다. 단층 방향은 남북 또는 북서다. 지진을 발생시킨 단층 움직임을 해석해 계산한 모멘트 규모(Mw)는 4.8이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해역에서 진도 4.9의 지진이 발생한 14일 오후 제주시 연동 제주도교육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진동에 놀라 건물 밖으로 대피해 있다. (사진=독자제공) 2021.12.14. woo1223@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지진은 올해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 규모 1위에 해당한다. 특히 그간 제주남부해역에서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적 없어 이날 지진이 가장 큰 지진이다.

또한 이날 지진은 1978년 기상청 관측 이후로는 11번째 규모다. 이와 함께 진앙반경 50㎞ 내 발생 지진 가운데 2005년 6월15일 제주시 고산 남쪽 26㎞ 해역에서 발생한 3.9 규모 지진 이후 16년 만에 가장 크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 발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지진이 4.9 규모이고 주향이동단층이라 지진해일을 일으킬 정도의 에너지를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이 기상층의 설명이다.

아울러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지진동을 느낄 수 있다"며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기상청은 애초 규모 5.0 이상 지진 발생시 자동으로 발령하는 지진조기경보에 따라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으나, 이후 지진 전문분석사의 상세한 분석을 통해 규모 4.9의 지진이라고 하향 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