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양패키징,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확대

등록 2022.01.24 09:59: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삼양그룹이 친환경 성장 전략 실현을 위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확대한다.

삼양그룹의 음료 및 패키징 사업 계열사인 삼양패키징은 페트(PET) 플레이크를 생산해 재활용 사업을 전개하는 시화공장에 약 430억원을 투자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신규 설비를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하는 설비는 고순도 페트 플레이크와 리사이클 페트칩생산 설비 2종이다. 신규 설비 도입으로 삼양패키징 시화공장은 고순도 페트 플레이크와 리사이클 페트칩 두 종류를 모두 생산하는 재활용 공장으로 탈바꿈한다.

설비 도입이 완료되면 고부가가치 제품의 원료가 되는 리사이클 페트칩을 연간 2만1000t 생산할 수 있으며 페트 플레이크의 생산량과 품질도 모두 대폭 개선된다.

삼양패키징은 내년 말부터 본격적인 설비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상업 생산 본격화 후 재활용 사업을 통해 연간 400억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삼양패키징 관계자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과 신규 생산 시설에 투자해 수익성을 제고하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실천할 것"이라며 "재활용 사업을 통해 연간 4만5000t의 플라스틱 감축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