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로바이러스 검출 해역 전국으로 확산…"안전조치 강화"

등록 2022.01.28 17:15:11수정 2022.01.28 17:3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해수부, 굴 '가열조리용' 표시 부착…"반드시 익혀 먹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법.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노로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함에 따라 식중독 예방을 위한 안전조치를 강화했다고 28일 밝혔다.

해수부는 지난해 11월 8일부터 서해와 남해의 주요 굴 생산해역을 대상으로 노로바이러스 발생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최근 조사에서 경남(거제·통영·고성), 전남(여수·무안·완도), 충남(보령·당진), 인천 일부 해역까지 노로바이러스가 확산됐다. 앞서 지난해 11월 19일 경남 거제, 전남 여수 해역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전국으로 퍼졌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해당 해역에서 생산되는 굴, 피조개 등 패류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출하를 연기하도록 권고했다. 출하가 불가피한 경우에는 반드시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유통하도록 했다.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가열조리용' 표시가 부착된 굴, 피조개는 반드시 가열·조리해 섭취해야 한다. 85℃ 이상으로 1분 이상 가열할 경우 노로바이러스의 감염력이 사라진다.

해수부는 굴 생산이 종료되는 오는 4월까지 전국의 굴 주요 생산해역을 대상으로 노로바이러스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또 관할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육상 및 해상오염원 관리를 강화하는 등 생산단계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최현호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설 명절을 앞두고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예방을 위해 굴 등 패류는 반드시 익혀 먹고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며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도록 생산단계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