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시다, 바이든 '밀착' 접대…부인은 기모노 입고 직접 차 대접도

등록 2022.05.24 10:35:21수정 2022.05.24 10:39: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이든 "환영해준 후미오에 감사"…일대일 회담 안해
"바이든과 개인적 신뢰관계 강화 위해 대접 신경 써"
유코 여사 "바이든에 일본의 미 전달하고 싶다" 밝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일본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3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도쿄 고급식당 핫포엔에서 만찬을 가졌다. 만찬에는 기시다 총리의 부인 유코 여사가 일본식 옷차림으로 함께해 차를 직접 대접하기도 했다. 사진은 일본 총리 관저 트위터(@kantei) 갈무리. 2022.05.24.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워싱턴=뉴시스] 김예진 기자,  김난영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일본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밀착 접대했다. 서로 친밀감을 과시했다.

24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산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전날 도쿄(東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점심 오찬인 이른바 ‘워킹 런치’ 등을 포함해 총 2시간10분 정도 회담했다.

오전 정상회담에서 처음 30분 정도는 미일 대표 각각 3명씩 회담을 했다. 일본 측에서는 기시다 총리와 함께 기하라 세이지(木原誠二) 관방 부(副)장관,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국가안전보장국장이 동석했다.

이후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 등을 더해 소수 인원의 미일 정상회담이 약 50분 간 이뤄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소수 인원의 회담을 시작하며 기시다 총리에게 "후미오, 나와 나의 팀을 환영해 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하며 웃는 얼굴로 눈을 맞추며 악수했다.

이날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총리도 바이든 대통령에게 "조, 일본에 다시 온 것을 환영한다(Joe, Welcome back to Japan)"고 영어로 환영 인사를 했다.

양 정상은 서로의 이름을 부르며 미일 동맹의 강화와 친밀감을 과시한 것으로 읽힌다.

다만, 기시다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이 통역만을 대동한 '일대일' 회담 기회는 없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가 지난해 4월 미국을 방문해 회담했을 때에는 20분 간 일대일 회담을 실시한 바 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23일 거의 하루 종일 바이든 대통령과 일정을 함께했다. 회담 후 북한의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과 면담 일정에도 동행했다. 이후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출범 발표 행사에도 함께 자리했다.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오른쪽) 및 영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핫포엔 식당에서 만찬에 앞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2022.05.23.


저녁에는 도쿄(東京)도 미나토(港)구 소재 고급식당 핫포엔(八芳園)에서 만찬을 함께했다. 만찬은 오후 7시 무렵부터 8시30분까지 총 90분가량 진행됐다.

핫포엔은 4만㎡의 부지를 가지고 있으며 일본식 정원과 결혼식장, 다실 등을 갖추고 있다. 미일 정상은 부지 내 일본식 정원을 함께 산책하고 일식을 즐겼다.

이날 만찬 식탁에는 태평양산 랍스터, 나가노산 연어, 도쿠시마 채소 등 일본 각지에서 온 음식이 놓였다. 술을 마시지 않는 바이든 대통령을 위해 히로시마(広島)의 레몬 사이다로 건배를 했다.

동일본대지진 재해지인 미야기(宮城)현 나토리(名取)시의 스페셜 과일 젤라토도 메뉴에 포함됐다. 아이스크림을 즐기는 바이든 대통령 입맛을 반영한 메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산케이는 "기시다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개인적인 신뢰 관계를 심화하려고 오모테나시(おもてなし·대접)에 신경을 썼다"고 전했다.

특히 핫포엔은 과거 일본으로 망명했던 중국 신해혁명(1911년)의 '아버지'로 불리는 쑨원(孫文·1866∼1925)과 인연이 있는 곳이다. 망명 시절 쑨원이 머문 적이 있는 곳으로 예상치 못한 사태를 대비해 도망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는 터널이 남았있다. '쑨원의 도망 구멍'으로 불린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가 핫포엔을 만찬 장소로 선택한 배경을 두고 "(쑨원은) 대만이 '국명'으로 한 '중화민국' 건국의 아버지다. 양안 쌍방을 의식한 장소를 골랐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기시다 총리의 부인 유코(裕子) 여사는 일본식 기모노 차림으로 만찬에 함께했다. 총리 관저 관계자는 "일본의 미를 전달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받은 유코 여사가 일본 옷을 입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차를 대접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