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행안부, '재난위험경감' 글로벌회의에 정부 대표단 파견

등록 2022.05.24 12:00:00수정 2022.05.24 12:2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5~27일 인니서 개최…국내 사례 소개 및 국가성명 발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행정안전부는 재난안전 분야 최대 규모 국제회의인 '제7차 재난위험 경감 글로벌 플랫폼 회의'에 정부대표단을 파견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회의는 오는 25~27일 사흘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다. 국제사회 재난관리 활동을 이끄며 재난위험경감 전략 개발 및 유관기관 협력을 총괄하는 유엔기구인 유엔 재난위험경감사무국(UNDRR)과 인도네시아 정부가 공동 주최한다.

전 세계 182개국 정상급을 포함해 재난관리기관 고위 인사와 국제기구 수장 등 5000여명이 참가한다. 한국 측으로는 김용균 행안부 비상대비정책국 민방위심의관을 대표단장으로 하는 정부대표단이 참석한다.

이들은 '위험에서 복원력으로(From Risk to Resilience)'를 주제로 국제사회의 재난위험 경감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특히 김 단장은 오는 26일(현지시각) '각료회의(Ministerial Roundtable)'에 참여해 한국의 재난위험경감 재원 확보 전략과 민간부문 투자 확대 유도 정책을 소개하고 국제사회 포용적 회복을 위한 정책 대안을 제시한다.

'국가 공식성명(Official Statements)'에서는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이 채택한 2015~2030년 재난위험경감 기본전략인 '센다이프레임워크' 이행을 위해 우리나라가 추진해 온 그간의 노력과 성과를 소개하고, 코로나19 이후 제기된 국가·계층간 불평등 격차 극복과 더 나은 회복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협력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정부대표단은 또 호주·아세안사무국과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 특별대표, 아시아재난예방센터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고위급 면담을 갖고 재난 위험경감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 가운데 아세안사무국 고위급 면담에서는 '한-아세안 재난관리 장관급 회의체' 신설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에 나선다.

김성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재난경감 국제행동 강령의 성실한 이행을 위한 정부의 기여와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논의 의제에 대해 건설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재난 위험 완화에 관한 최근 이슈와 회원국들의 노력을 파악해 향후 정책 수립 시 적절하게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