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반 클라이번 심사' 장-에프람 바부제, KBS교향악단과 협연

등록 2022.06.27 10:36: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피아니스트 장-에프람 바부제. (사진=KBS교향악단/B.Ealovega) 2022.06.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제16회 반 클라이번 국제 콩쿠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던 피아니스트 장-에프람 바부제가 KBS교향악단 무대에 선다.

KBS교향악단은 제779회 정기연주회 '교향적 무곡'을 오는 30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전임 음악감독 요엘 레비가 지휘봉을 잡고, 프랑스 출신의 피아니스트 장-에프람 바부제가 협연자로 나선다.

장-에프람 바부제는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스코틀랜드 왕립교향악단 등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 함께 링컨센터, 파리 필하모니, BBC 프롬스 등 유명 무대에 올랐다. 최근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반 클라이번 콩쿠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1부에선 헝가리 현대음악의 대부로 불리는 벨라 버르토크의 '피아노 협주곡 제3번'을 협연한다. 이 곡은 버르토크의 최후의 대작으로, 마지막 17마디를 스케치 형태로 남겨둔 채 세상을 떠나자 그의 제자였던 티보르 셀리가 완성해 지금까지 연주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휘자 요엘 레비. (사진=KBS교향악단) 2022.06.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2부에선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 최고의 걸작으로 알려진 '교향적 무곡, 작품45'가 연주된다. 라흐마니노프의 생애 마지막 작품으로, 세 개의 악장으로 이뤄진 관현악 모음곡이다. 기괴하고 변화무쌍한 화성과 강렬한 리듬, 러시아적인 생동감이 특징이다. 작곡가 자신의 여러 작품을 인용했고, 그의 음악을 총정리하는 자전적 성격의 작품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