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덴마크와 에너지·환경 협력…해상풍력·친환경해운 지원"

등록 2022.06.30 01:21:46수정 2022.06.30 08:00: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북에 대화 문 열어두되 도발엔 단호하게"
덴마크 "한반도 평화 정착에 적극 기여할 것"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마드리드·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계기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실질협력 강화 방안, 북한 핵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양국 정상은 한국과 덴마크가 '포괄적 녹색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에너지·환경을 포함한 폭넓은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고 있음을 평가했다.

특히 해상풍력과 친환경 해운 분야에서 양국 간 상호 투자와 기업간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음을 환영하고, 이러한 분야에서의 협력 성과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양국 정부 차원에서의 지원도 계속해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덴마크는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지지 입장도 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등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음을 설명하며 대화의 문은 열어두되 도발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방침을 설명했다.

이에 프레데릭센 총리는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 입장을 재차 확인하며 "덴마크가 한반도 평화 정착에 적극적으로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프레데릭센 총리의 한국 방문을 초청했으며, 양국 정상 간 상호 방문에 대한 기대감도 밝혔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