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북핵 고도화, 한미일 협력 강화 귀결…기시다, 공동 이익 파트너"

등록 2022.06.29 21:06:34수정 2022.06.29 21:08: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미일, 북핵 위기 안보 협력 강화에 공감대"
"기시다 총리와 한일 관계 발전시킬 수 있어"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 도착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마드리드·서울=뉴시스]박미영 김지훈 양소리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한미일 안보협력은 북핵이 고도화될수록 점점 더 강화되는 것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전시컨벤션센터에 입장하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어떤 제안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한미일 간 북핵 위기 관련 안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한미일 정상과 4년 9개월 만의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나토 참석 의미에 대해 "특정 지역의 역내 안보 상황이 전 세계적인 파급을 주기 때문에, 특정 지역의 동맹만으로는 안보 위기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공감대를 갖게 됐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이런 인식을 더욱 확장시켰다"며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같은 아시아태평양 4개국이 나토에 참석하게 된 것도 그런 공감대를 바탕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도태평양 지역과 나토 간의 협력이 중요한 때가 됐다"며 "특정 국가를 거명하기보다는 자유, 인권, 법치를 중시하는 그런 규범에 입각한 질서가 존중되는 협력을, 나토 국가들과 인도태평양 국가들이 연대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나토 참석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 도착하고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윤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 대해 어떤 인상을 받았는지 묻자 "어제 국왕 만찬에서 약간 대화했고, 오늘 상당시간 아시아태평양 4개국 회의를 했다"며 "제가 받은 인상은 기시다 총리와는 한일 현안을 풀어가고 양국의 미래 공동 이익을 위해서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