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U+, 국제전시회서 IoT·AI 활용한 '안전보건 솔루션' 선봬

등록 2022.07.04 09:08: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 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안전관리 DX서비스 시연
스마트안전장구·스마트레이더·지능형영상보안솔루션 등 출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LG유플러스는 4~7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2022 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의 '국제안전보건전시회'에서 다양한 안전보건 관리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날 공개되는 안전·보건 관리 통합 플랫폼 등 솔루션들은 산업안전보건법 및 중대재해처벌법상의 안전보건관리체계 확보의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안전보건공단이 주관하는 2022 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은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 보호에 대해 집대성한 국내 최대 규모 행사다. 올해 전시회에는 LG유플러스를 비롯한 국내외 통신·보안·헬스케어 관련 180여개 업체가 참여해 최신 안전보건 장비, 안전 자동화 솔루션 등 2만여 점이 넘는 제품을 소개한다.

LG유플러스는 사업장 내 안전·보건 관리 통합 플랫폼인 '안전관리 DX서비스' 시연과 IoT(사물인터넷)·AI(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안전장구, 스마트레이더, 지능형 영상보안솔루션 등을 선보인다.

'안전관리 DX서비스'는 산업안전보건법 및 중대재해처벌법에서 규정한 약 570여 조항, 400여개 의무활동을 지원한다. 이에 더해 ▲다양한 유형의 사업장에서 필요로 하는 빈틈없는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재해사례집과 같은 안전보건 관련 빅데이터 제공 ▲디지털 트윈 기반의 스마트 모니터링 서비스 ▲사고 발생시 신속한 대응방안 지원 등을 종합 제공한다.

이 서비스의 공동사업을 위해 LG유플러스는 대한산업안전협회, 센코, 유엔이와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다양한 사업장의 안전보건 관리에 적용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U+스마트안전장구'는 중대재해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작업자의 안전모, 안전벨트 착용 여부 및 안전고리 체결 여부를 IoT센서 기반으로 원격 모니터링하는 안전 솔루션이다.

'U+스마트레이더'는 레이더 기술을 활용해 안전 이상상황을 실시간 탐지할 수 있는 서비스다. CCTV를 통해 영상촬영을 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위험상황을 실시간 감지해서 알람을 울리고 안전관리 담당자에게 알려준다. 넘어짐 등 위급상황을 즉각 인지하고 사람의 재실 여부나 위치 정보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선진형 안전정책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U+지능형영상보안솔루션'은 AI 딥러닝 기술로 CCTV영상을 분석해 이상 상황을 24시간 사각지대 없이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고도화된 AI 분석 기술로 정확한 상황을 파악해 최적의 정보를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화재 감지 ▲설비이상 온도 감지 ▲안전모 미착용 감지 ▲위험구역 접근 감지 ▲얼굴 인식 출입 관리 ▲5G 이동형 영상전송 등의 기능을 제공해 안전 담당자의 업무 효율을 높여줄 전망이다.

전승훈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은 "앞으로도 국내 다양한 사업장의 근로자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근무하고, 경영자들은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부담을 덜고 회사를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최적의 솔루션을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