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기시다 총리, 지난해 2억7천만원 소득…당수 중 가장 높아

등록 2022.07.04 14:23: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TV 출연료 등 잡소득만 6700만원

associate_pic

[뮌헨=AP/뉴시스]지난달 28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중 연설하고 있다. 2022.07.04.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지난해 당수 가운데 가장 많은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4일 NHK,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상·하원인 중의원·참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 578명(중의원 342명·참의원 236명)의 작년 소득 등이 담긴 '소득 등 보고서'를 공개했다.

각 당수의 소득도 공개됐다. 집권 자민당의 총재인 기시다 총리의 지난해 소득은 2837만엔(2억7270만 원)이었다. 당수 중 가장 높았다.

2837만엔 중 695만엔(6700만원)은 TV 출연료, 원고료 등 잡소득이었다. 전년 대비 250만엔이 늘었다. 월급 외 잡소득은 일본 정치인의 노출도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알려졌다. 기시다 총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있던 지난해 9월 TV 출연 등을 늘렸으며, 총리 취임 후 10월 새로운 책을 출판했다. 이러한 움직임이 소득에 영향을 줬다고 아사히 신문은 분석했다.

2위는 연립여당 공명당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로 1874만엔이었다. 이어 사민당 후쿠시마 미즈호(福島瑞穂) 대표(1821만엔), 제1 야당 입헌민주당 이즈미 겐타(泉健太) 대표(1761만엔) 등이었다.

전체 국회의원의 평균 소득은 2255만 엔으로 전년 대비 162만 엔 줄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의원 소득 핵심인 세비가 작년 1~10월 월 마다 20% 감소했기 때문이다.

중의원 의원의 평균 소득은 2091만엔, 참의원 의원의 평균 소득은 2492만엔이었다.

기시다 내각 각료의 평균 소득은 2236만 엔이었다. 야마기와 다이시로(山際大志郞) 경제재정·재생상의 소득은 3108만 엔으로 기시다 총리에 이어 각료 중 2번째로 소득이 높았다.

모토에 다이치로(元榮太一郞) 참의원 의원(자민당)이 3년 연속 전체 국회의원 가운데 소득이 가장 많은 의원으로 기록됐다. 그는 법률 상담 웹사이트 '변호사닷컴'의 창업자다. 투자신탁, 배당 등으로 지난해에는 12억9261만엔의 소득이 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